::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내려놓음와 더 내려놓음를 읽고 있습니다.
나의 경험도 내려놓음에 들어 가는지요?
그리고 도전이란 단어가 많이 나오는데 저의 경험도 도전에 들어 가는지요?
내가?
2007년 가을로 기억된다.
하루는 세차를 하면서 아내의 차만 닦는 게 아니라 꽃가게 매니저인 앤의 차도 부지런히, 깨끗하게 닦았다. 그런데 비가 오는 것입니다!  그런 모양이다 하고는 얼마후 또 다시 기회가 오면 차를 닦으려고 기다렸지요.
매니저인 앤에게 복음을 전하고 싶었거든요. 기회가 왔습니다!
열심히, 부지런히, 깨끗하게 닦았습니다. 흐믓하더군요. 그런데 집에 가려는데 또 비가 오는 것 아닙니까!
이게 웬일입니까?  전도하려고 그런 건데.........
가만히 생각했지요. 하나님은 무엇을 원하실까, 하나님의 계획은 무엇일까?

그때 번쩍 든 생각은 "내가" 열심히 하려 했다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전도하려고 했던 것이죠.
그래서 하나님께 이렇게 고백하며 내려놓았습니다.

"하나님께서 하셔야 하는데...... 또 제가 하려고 했네요."

도 전
한국에서 공무원으로 있으면서 회의도중 무슨일이 있어 내 자신이 반대하니 소장이 "도전하는 겁니까? 라며 화를 내며 이내용을 상부에 올리겠다고 하였습니다. 나는 어이가 없어서 소장과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점심도 소장은 직원들과 12시에 먹고, 나는 12시40분쯤 혼자서 먹었습니다.
도전하는 겁니까? 가 나의 머리에서 떠나지 않고 있었습니다.
한 2달쯤 지날무렵 저녁때 "도전하는 겁니까?"가 "전도하는 겁니까?"로 들리고 있었습니다.
도전이 전도로 들린것이죠!

그래서 소장을 전도 할려면 어떻게 해야되지 하면서 잠이들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 도전을 전도로 생각하면서 12시40분쯤 점심을 먹으려 들어가니 소장이 점심을 안먹고 나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점심을 같이 먹을려고.

깨닫기만해도 하나님은 역사하신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도전하는 겁니까?" "전도하는 겁니까"

영혼구원에 도전받고 싶다고 하셨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46481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16499
1366 감사합니다 백승희 2010-01-26 18509
1365 선교사님^^ 장준태 2010-01-13 19862
1364 메이플라워호의 청교도인들의 만행 장윤석 2010-01-12 27561
1363 이용규선교사님께 정영미 2010-01-09 19128
1362 안녕하세요 [1] 김동혁 2009-12-31 19233
1361 베트남에서 선교사님 책을 읽고.. [1] 이효진 2009-12-13 19307
1360 아버지의 사랑 [1] 박상혜 2009-12-08 22498
1359 인사를 못드린 것이 마음에 걸립니다 [1] 박정훈 2009-12-07 18947
» 내가? 와 도전이 전도. 김효환 2009-12-05 17658
1357 교수님 책에 관하여 [1] 김문희 2009-12-02 19219
1356 선교사님 축하드립니다 이기상 2009-11-26 18813
1355 순산을 축하합니다. 김인희 2009-11-19 15573
1354 정말 축하드려요~!! 최성혜 2009-11-18 18317
1353 선교사님... [2] 기특맘 2009-11-02 17064
1352 몽골에 관한 질문 Julie Kim 2009-10-16 17579
1351 몽골에 있는 남편을 위한 조언구함 [2] 김남희 2009-10-14 17969
1350 모든겸손과온유로하고 오래참으로 사랑가운데서 서로 용납하고 -엡 4:2- 김대건 2009-10-08 17619
1349 감사드리며 글을 남깁니다. [2] 김민태 2009-09-29 18179
1348 선교사님 회신 부탁드립니다. 양명석 2009-09-26 17785
1347 목사님 자주 들어 오네요...미안합니다. 여정기 2009-09-21 16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