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한국에서의 일정이 빡빡해서 머리가 어지럽고 체한 상태로 갔습니다.  

호주에서도 일정이 타이트한 것 같았습니다.  며칠 전에 허리가 아팠습니다.  허리를 놓고 시드니 영락 교회에서 집회 시작할 때 기도를 요청했습니다.  

기도 중에 허리가 좋아지더니 자고 나니까 회복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호주에 있는 동안 아프간에 피랍되어 있는 단기 선교팀을 위해 계속해서 기도했습니다.  

우리가 기도하고 소망하는 것과는 다른 결과가 생길 것에 대해 불안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습니다.  기도하는 중에 기도의 방향이 바뀌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인질들의 무사귀환을 놓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계속 기도할 수록 주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원하는 쪽으로 기도의 줄기가 바뀌었습니다.  
그 어떤 일이 일어나든지 주님의 완전하심과 그 계획의 선하심을 신뢰하는 쪽으로 기도하게 되었습니다.  단 주님의 선하심은 우리가 바라는 것과는 다른 것임을 고백하면서...

배목사님의 순교 소식을 듣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하나님도 그 마음이 너무 아프셨을 것입니다.  참 아픈 시간이었습니다.

이 일을 통해 2007년 부흥을 기다리고 있던 한국 교회에 하나님께서 질문하고 계신 것이 있다고 느꼈습니다.  집회 중에 계속 그것에 대해 말씀하셔서 그것을 나누고 청중들에게 질문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바로 "너희는 죽음의 문제를 극복했느냐"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이 너희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냐는 것인데 하나님을 우리가 도구로 간주하고 있는지 목적인지를 물으시는 것입니다.

세례 요한에게 무고한 죽음이 주어질 때 그것을 허락하신 하나님...

세례 요한이 형장에 끌려갈 때 어떤 질문을 했을까요?  하나님은 그것에 대해 어떻게 답하셨을까요?

우리가 인질극 현장 가운데 있을 때, 우리는 어떤 모습일까요?

우리는 이 사건을 둘러싸고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사탄은 이 일을 통해서 우리를 절망케하고 하나님에 대해 의심하고 실망하게 하려고 할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 일 가운데 주님의 주권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십자가에 온전히 우리를 못박았는지와 복음이 우리의 삶의 기반이 되었는지를 물으십니다.

죽음의 두려움과 공포를 십자가에 같이 못박았습니까?  이 질문 앞에 겸허히 자신을 돌아보며 집회를 인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새해 초 부흥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우리가 원했던 부흥은 하나님이 주시도록 예비한 부흥과는 다를지도 모릅니다.  부흥의 본질은 내가 죽고 주님의 주권이 내 삶의 모든 영역을 직접 통치하시는 것입니다.  

내 삶의 의지까지...

부흥을 원하는 한국 교회에 주님이 물으실 것입니다.  무엇을 위한 부흥인지...  그리고 우리를 숙제 가운데 몰아가십니다.  

한국 교회가 십자가 안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기를 바라며...

이경미

2007.07.30 05:58:42

방금 KBS 9시 뉴스를 보고 저도 다른 결과같은 불안한 마음을 받았습니다..오 ~ 주님 다시 선교사님 글 보며 마음을 다잡고 저도 기도하겠습니다....

김영수

2007.07.30 12:01:49

샬롬!!
주님의 평화가 선교사님과 함께 하기를...

집회를 여시면서 무리한 일정때문에 몸에 좀 무리가 가셨나 보네요~
글을 읽으며 걱정했습니다. 지금은 조금 괜찮다고 하시니 다행이기는 하지만 더욱 더 선교사님의 일정과 건강을 위해 기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주님이 이끌어 주시리라 믿습니다.

피랍된 사건을 듣고 몇 주째 가슴이 조마조마하고 간절함 때문에 몇 가지 저의 기도의 제목보다 먼저 기도를 하시게 함을 보게 됩니다.
그 와중에 성경말씀을 읽는데 선교사님 말씀처럼 요한의 순교장면을 읽게 되었는데요~ 그 말씀을 묵상하는 가운데 느낀점이 있습니다.

왕을 즐겁게 한 헤로디아의 딸의 간청으로 요한의 머리가 소반에 올라가 결국 순교하게 되었지요! 그후 제자들이 예수님에게 그 사실을 고하였습니다. 거기까지를 읽는데...... 순간, 다음 예수님의 반응은 무엇이였을까 싶어 다음 절을 급히 읽어 내려갔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주님의 반응은 "배를 타고 떠나사 따로 빈들에 가시니......"였습니다.

요한의 순교를 보고 받으시고 따로 빈들에 가시어 조용히 기도하셨겠구나 싶은 묵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 주님의 능력은 기적과 이적을 행하시는 초자연적인 능력이였기에 분명, 주님은 요한이 순교 할 것을 알고 계셨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왜?? 기적과 이적을 행하실 수 있었던 그 당시의 예수님 왜? 요한을 구하여 내지 안으셨을 까요?

그 상황을 묵상가운데 다음과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하나님의 일을 위하여 주님은 인간적인 측은함을 인내하며 구제하고 싶은 강한 마음을 하나님께 내려 놓았던 것 같습니다.
구하실 수 있었지만 아무일도 하시지 않고 그저 요한의 순교를 바라보아야 만 하는 주님의 마음은 더욱 아팠을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반년 전에 제 아들 민찬이가 눈언저리가 찌져저 꼬매야하던 때가 있었는데요~ 거의 기절할 정도로 넘어가며 울고있는 민찬이를 보며 차라리 내가 아픈게 낫다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와는 비교도 안되겠지만 요한의 죽음을 알면서도 능력있으신 주님이 인내하시며 빈들로 가시면서 아마도 차라리 내 능으로 구하여 낼까 하시며 갈등 하셨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또 그렇게 인내 하시며 예수님.... 얼마나 우셨을까요? 그 마음이 지금 배 목사님의 순교를 보며 예수님의 그 시대 그 마음이 조금이나마 느껴지게 되어 눈물이 납니다.

못해서 안하는 것과 할수 있지만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안하는 것과는 하늘과 땅차이겠죠.

배드로에게 앞으로 예수님께서 당하실 일을 말씀하셨을 때 "그리하지 마옵소서" 라며 말류하는 배드로를 책망하시며 "하나님의 일을 생각지 않고 오히려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 구나!"! 라고 하셨던 말씀처럼 ...
지금의 피랍상황이 진정 사람의 생각이 아닌 주님의 나라와 의를 먼저 생각하는 ...그래서 앞으로 저희의 형제 자매들의 상황이 인간적으로는 너무 안타갑지만 오직 주님의 선하신 계획 아래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기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
다만, 그 가운데 그 가족들의 아품을 주님께서 친히 위로하여 주시기를 진정 소망합니다.

주님도 말씀하셧 듯이 온 천하를 얻고 생명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 하지만 나로 인하여 생명을 잃는자는 얻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생명은 천하보다 귀한 것이기에 그 생명을 주님 앞에 내려 놓을 수 있다면 이 세상에 그 어떠한 것도 내려 놓을 수 있다고 생각 됩니다.

이번 일을 통하여 만일 내가 배 목사님과 피랍된 형제,자매라면 하는 가정을 하게 되엇을 때 나는 주님을 위해 진정 내 생명을 주님 앞에 모두 내려놓고 주님이 주시는 새 생명을 얻을 것인가에 대해 다시 한번 묵상 해 보고 있습니다. 생각과 묵상은 쉽지만 실제 상황에 닥치게 되면 어찌해야 할지를.......... 그저 성령님의 강한 인도하심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주님의 선하신 계획이 있겠지만 저희들의 소망을 알고 계시니 말씀 속에 생명을 연장하신 일도 있고하니 저희 나머지 형제들과 자매들의 피가 더이상 주님을 모르는 이방인에게 흘려지지 않기를 진정 간절히 소망합니다.

마지막으로 선교사님!
한국은 장마가 끝나서 무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어느 나라든 더울텐데요. 더욱 더 하나님의 강한 붙드심이 있어 집회를 잘 마치시기를 기도합니다.
남은 일정 안녕히 잘 다녀 오십시요~ 주의 이름으로 소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sort 조회 수
319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 동방 교회의 교훈 (마지막) 이용규 2008-01-11 29477
318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 동방 교회의 교훈 4 이용규 2008-01-11 30752
317 캄보디아에서 돌아와서 [1] 이용규 2008-01-10 30039
316 더 내려놓음의 빠진 부분 1 - 다시 읽는 야곱의 변화 [3] 이용규 2008-01-10 32628
315 "더 내려놓음"에서 제외된 부분들 [6] 이용규 2007-12-29 29592
314 MIU에서 사역의 마치고 떠나가는 한 형제의 고백 이용규 2007-12-19 34189
313 메리 크리스마스 이용규 2007-12-19 31265
312 "더 내려놓음" 광고 [1] 이용규 2007-11-28 31760
311 11월 소식 file [1] 이용규 2007-11-21 33593
310 "더 내려놓음" 프롤로그 [6] 이용규 2007-10-31 35135
309 주님께 감사! 책 탈고했습니다 [4] 이용규 2007-10-25 29264
308 MIU 뉴스레터 10월호 file 이용규 2007-10-22 32160
307 이제 학교 안에서 학생들과 함께 주일 예배를 [1] 이용규 2007-10-19 32766
306 글을 쓰며 [2] 이용규 2007-10-12 30006
305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4 이용규 2007-10-12 25473
304 MIU 뉴스레터 [1] 이용규 2007-09-25 29525
303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3 [1] 이용규 2007-09-10 28720
302 이제 집으로 [2] 이용규 2007-08-27 30087
301 뉴질랜드에서 온 편지 한 통 [3] 이용규 2007-08-12 31152
» 호주에서... 아프간 인질 문제를 놓고 기도하며 [2] 이용규 2007-07-29 33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