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오늘 처음으로 몽골 교직원과 함께 모든 인터네셔날 사역자들이 함께 모여서 개강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른 아침 학교에서 모든 교직원들이 예배하면서 감격이 있었습니다.

그 전에는 외부의 눈치를 보느라 전체가 모여서 예배하지 못했었습니다.  학교가 종교적 색채를 띠는 것을 경계하는 정부 방침 때문이었지요.

오늘 아침 예배를 준비하며 기도할 때에 하나님의 깊은 만지심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예배 끝날 무렵 머리가 지끈하면서 또 영적인 전쟁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예배 사회를 마치면서 "자 오늘의 전투를 치르러 갑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얼마 안 있다가 진짜 치열한 영적인 전투를 맞게 되었습니다.

수십명의 학생 노조 연맹이 사주한 청년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건장한 어깨들이 중심이 된 그들은 학교 교무실을 폐쇄하고 교실의 학생들을 강제로 불러내 강당에 모이게 했습니다.  학생들 특히 일학년들을 선동해서 학교 등록금 인상이 부당하다는 사실을 시위하게 하려고 했습니다.  

학교가 올 해 물가 인상률을 반영해서 10 퍼센트 등록금 인상을 한 바 있습니다.  일학년의 경우 등록금 액수가 가장 많아서 입학금을 포함해서 일년에 850불이 되었습니다.  물론 몽골의 대학교 등록금의 1.5배 되는 금액입니다.  하지만 외국인이 영어로 가르치는 학교로써는 몽골은 물론 세계에서 가장 싼 등록금일 것입니다.  

이 학생 노조를 두려워해서 보통의 사립 대학들은 보통 일년에 1000불 정도를 기부해서 때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MIU도 첫 두 해 동안 그 관행을 따르다가 그것을 끊었지요.  

그것이 문제가 된 것 같습니다.  이 집단은 공산당 정치인으로 성장하는 관문 역할도 하고 또 공산당 국회 의원 선거에서 전위 부대 역할도 하기 때문에 위세가 당당한 집단입니다.  

이들은 들이닥쳐서 위협하며 폭력을 행사하려고 했습니다.  경찰에 전화했지만 늦장 출장했고 단 한 명만 왔을 뿐이었습니다.  결국 한국 대사관에 연락했더니 그제서야 경위를 한 명 더 보냈습니다.  

그들 말이 이 친구들은 잡아넣어 봐야 다시 전화해서 풀려 나온다는 것입니다.  

학생들을 모으는 듯 하더니 자기들이 부른 타학교 학생들을 강당에 몰아넣고 등록금 인상에 반대한다는 것과 학교가 부조리한 집단이라고 선동하게 하면서 그 장면을 비디오에 담았습니다.  

그 와중에 우리 학생들이 저항하려고 하니까 외국 세력의 앞잡이라며 입을 막아버렸습니다.  

학교가 개강 첫 날 이 지경이 되도록 이 집단들이 와서 날뛰는데 전혀 법적인 보호를 받지 못하는 상황을 보면서 처음에는 속이 상했습니다.  

사역자 중에는 이렇게까지 하면서 이 몽골 사람들을 섬겨야 하는가 싶은 회의가 드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또 아예 학교를 운영하지 않겠다고 하고 철수하는 식으로 맞서자는 소리도 있었지요.  

하지만 이것이 영적 전쟁이라는 생각이 들자 저항하려는 생각을 아예 접고 조용히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무언가 영적인 전쟁이 있을 것에 대해 감을 잡고 있었는데 이것이구나 싶었습니다.  배후에 있는 사탄을 대적하는 기도를 계속하고 있었습니다.  

저를 건드리려는 친구가 있었는데 학생들이나 직원들이 분개하며 저항하는 바람에 그들이 건드리지는 못했습니다.  

언론사에 연락이 되어 있어서 기자들이 들이 닥쳤습니다.  그들 각본은 이것을 사회 문제로 부각시켜서 우리를 어렵게 하려고 한 것 같습니다.  다행한 것은 언론사가 오니까 저들의 태도 가운데 폭력적인 부분이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마침 도착한 총장님이 그들과 인터뷰했습니다.  등록금 인상이 부당하다는 주장에 대해 외국 교직원 사례비나 건축비를 제외한 운영비 가운데 등록금 의존률은 40 퍼센트도 되지 않기 때문에 운영비 전액을 등록금에 의존하는 학교들과는 전적으로 다르고 등록금은 계속 인상될 필요가 있다는 대응을 했습니다.  

학생들과 교직원들도 그 노조 집단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표현했습니다.  

이중에는 우리의 입장에 전적으로 동조하는 기자들이 많았지만 처음부터 대학 노조 연맹측과 입을 맞추고 온 사람들도 있어 보였습니다.

일단 노조측은 일주일 시한을 주고 물러가겠다고 했습니다.  

총장님은 경험적으로 아마 살해나 상해 위협을 받을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는 우려를 비치셨습니다.  이미 이 땅에서 학교를 운영하면서 몇 차례 신상의 위협을 받은 적이 있었지요.  

앞으로 우리는 비이성의 극치를 보이는 집단들과 씨름해 나가야 하는 것에 대해 마음의 부담이 있습니다.  비열하고 정치적인 인간의 모습을  보면서도 여전히 몽골 사람들을 사랑하고 또 이 땅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신뢰하며 나아가는 영적 싸움을 해야 합니다.  

또 외국인으로써 언론을 상대해야 하는 부담이 있습니다.  분명히 우리 학교를 종교 집단으로 몰아서 학교를 이 싸움에서 불리한 자리에 놓으려 할 것입니다.  

사탄의 공격이 집요함을 봅니다.  주님이 주시는 강건함을 구합니다.  제가 돌아올 때 앞으로 제가 현재보다 세 배 이상의 품는 마음과 견디는 힘을 주실 것에 대해 말씀하셨는데 이미 일이 시작된 것 같네요.  

학교가 이 일을 통해서 더 단단해지기를, 그리고 이 싸움을 통해서 우리가 내적으로 더욱 견고해지기를, 아울러 사탄의 궤계가 꺽이고 이 일을 통해서 전화위복으로 우리가 시험에 이길 때 주시는 상급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합니다.    

최향국

2007.09.04 00:30:26

선교사님, 기도하겠습니다. 십자가에서 사람들을 보시는 주님의 마음이 어떠했을까라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이를 계기로 하나님의 나라가 몽골 땅 가운데 더욱 힘차게 확장되어지길 소원합니다. 선교사님과 사모님과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을 붙들어주시길...

이재문

2007.09.04 11:16:02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MIU가 될것입니다. 끝까지 사랑으로 나아갈때 승리할 것입니다. 그것이 유일한 무기입니다. 그들을 향한 사랑의 마음으로 간구하겠습니다. 또한 MIU를 더욱 강하게 해달라고 기도하겠습니다.

김영수

2007.09.04 11:53:36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욥에 대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탄이 하나님께 욥을 괴롭혀 시험해도 되겠냐는 허락을 구했지요...
하나님의 허락 없이는 머리털 하나도 건드리지 못하는 존재들이 사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나님의 계획과 주님이 다 보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주님안에 선교사님 말씀처럼 그저 맡기고 바라보고 있으면 또 주님이 인도해 주실것을 확신 합니다. 이번에 피랍된 형제,자매들이 풀려나면서 40일동안 끊이지 않고 기도했는데 주님이 이문제를 해결하심을 보면서 세상 사람들은 정부에서 일을 잘 풀었다고 생각하겠지만, 저는 문뜩 그 마음을 움직이신 것이 여호와 하나님이 아니시면 불가능 했을 거라는 생각에 역시 모든것이 주님의 계획 아래 이루어지고 있구나라는 심정이 들었습니다. 이 문제 또한 마찬가지라는 생각을 하며 함께 기도를 하겠습니다.
선교사님 힘내세요~

신정혜

2007.09.05 11:54:04

부총장님, 저는 할머니상을 당해 그동안 미국에 있었구요, 내일 몽골로 출발합니다.. 오늘 이 어이없는 소식을 들었는데... 부총장님 글을 통해서 자세히 알게되었습니다. 저희 교회분들및 이곳에 있는 친구들에게도 기도부탁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저희학교를 눈동자처럼 지키고 계심을 확실히 믿기에 잘 해결되리라 믿습니다~ 그럼 금요일에 뵙겠습니다.

yunsin holgate

2007.09.05 16:53:39

선교사님 힘내세요 같이 기도하겠습니다. 학교와 사역자님들과 선교사님 위해서요

이용규

2007.09.05 22:55:20

기도 감사합니다. 덕분에 편안한 마음으로 사역하고 있습니다.
이번 금요일이 관건이 될 것 같습니다. 오전에 그 그룹이 다시 학교에 들이닥칠 예정인데 그 시간에 맞춰서 우리 학교도 기자들을 불러서 회견을 할 생각입니다.
오히려 이 과정에서 학교가 전기를 맞을 수도 있을 겁니다.
우리의 믿음의 기도를 통해서 사탄의 궤계가 우리의 축복으로 변화되기를 소망합니다.

윤동희

2007.09.06 11:57:22

금요일이면 내일이군요.
지금의 어려움이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사역자들이 지금 당하고 있는 아픔을 주님께서 헤아리시고 위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아울러 MIU 사역자들의 마음이 하나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오미자

2007.09.06 15:27:13

기도하고 있어요

유종우

2007.09.06 22:36:51

며칠 안 들어온 사이에 그런 일 있었군요. 올려놓으신 기도 제목들을 읽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주신 찬양이 있었습니다.


보라 너희는 두려워 말고 보라 너희를 인도한 나를
보라 너희는 지치지 말고 보라 너희를 구원한 나를
너희를 치던 적은 어디 있느냐
너희를 억누르던 원수는 어디 있느냐

보라 하나님 구원을 보라 하나님 능력을
너희를 위해서 싸우시는 주의 손을 보라


영적 전쟁 가운데 가장 힘든 것 중에 하나가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는 것 같습니다. 이곳에서도 MIU를 섬기시는 분들이 지치지 않고 또 하나님께서 그분들의 마음과 생각을 지켜달라고 한 마음으로 기도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re] 허리 디스크 [6] 이용규 2007-11-04 28216
109 10월과 11월 기도제목 [4] 이용규 2007-10-22 24073
108 몽골 서북 옵스도의 교회 개척을 위하여 [1] 이용규 2007-09-12 23867
107 MIU를 위한 기도... 그 이후 [5] 이용규 2007-09-10 23900
» 긴급: MIU를 위한 기도 [9] 이용규 2007-09-03 24038
105 출장과 집회를 위해 [3] 이용규 2007-05-14 23893
104 학교가 여러 갈래의 영적인 공격을 받고 있습니다 [3] 이용규 2007-05-14 24058
103 학교가 감사를 받고 있는데 이 과정을 놓고 기도합니다. [2] 이용규 2007-05-14 23438
102 집에 대한 기도 [5] 이용규 2007-04-20 24444
101 [re] 교회에 대한 기도 [5] 이용규 2007-05-03 23318
100 4월 학교를 위한 기도제목 이용규 2007-04-20 25408
99 새 책... [23] 이용규 2007-03-01 36967
98 [re] 새 책... 이용규 2007-03-23 24162
97 [re] 새 책... 진아 2007-03-08 24536
96 툭수와 철몽 [4] 이용규 2007-02-14 24153
95 [re] 툭수와 철몽 [1] 이용규 2007-03-11 24673
94 회복 그리고 사명 [1] 이용규 2007-03-11 25494
93 툭수의 가정을 위해서... [5] 이용규 2007-02-03 24863
92 [re] 툭수의 가정을 위해서... 이경원 2007-02-03 23891
91 건강... [2] 이용규 2007-01-03 25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