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오늘은 10월 4일입니다. 몽골에는 2004년 9월 2일에 들어왔고 한달 적응과정을 가진 뒤 10월 4일부터 연구소 소장으로 사역을 시작했습니다.

"남편을 따라서" 들어온 몽골, 오병이어 선교회가 세운 몽골영양개선 연구소를 "소장으로 섬기기 위해" 들어온 이곳...
하지만 정작 "선교사"라는 것이 무엇인지 이곳에 와서야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타국에서 두 아이를 가진 소장으로 부르심에 순종하는 것에만 집중하고 하나님의 마음이니... 소망이니... 는 생각할 겨를도 없이 달려왔습니다.

원래 2년 계약이었지요. 몽골에 1년 더 있게 되면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도 준비중이고.. 자연스레 나도 연구소를 6개월 정도 연장해서 맡은 임무에 좀더 충실해야 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올 초부터 하나님께서 "내가 너를 개인적으로 만나기 원한다"라고 하셨습니다. 급기야는 제 지혜로 세운 2월까지 섬길까 하는 계획에도 제동을 거십니다.

갑작스러운 제동에 조금 "시원섭섭"한 감정이 교차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하나님께 감사할 따름입니다.

앞으로 다시 주어지지 않을지도 모르는 아름다운 시간을.. 아니 더욱 아름다운 시간을 갖는 훈련의 시간을 갖기 원합니다.
하나님의 "아마조나"로.. 가정에 보이는 구멍들을 메우고 세우는 아내와 엄마로... 이제사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선교사"로...

특별히 기도 훈련을 하고픈 마음이 간절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의 바닷가에 적신 발을 떼어 깊은 곳으로 나아가기를 소원합니다.

기도해 주심에 감사합니다.

ㅣ최선남

2006.10.04 22:54:07

최주현 선교사님!

아 : 아름다운 순종에 응원을 보냅니다.
줌 : 줌으로 알게 되는 채움의 신비속에서
마 : 마음으로 원하시는 소원이
선 : 선하신 하나님의 뜻 가운데 이루어져
교 : 교교히 빛나는 한가위 달처럼
사 : 사람들의 어두운 영혼을 비추어주는
아 : 아줌마 선교사이시기를!
자 : 자나깨나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종이시기를!

진심으로 격려의 박수를 보내는 마음으로
어줍잖은 글로 표현해 보았습니다.

최주현

2006.10.05 22:53:35

아--- 감사합니다. 어쩜 이렇게 제 마음의 소원을 잘 담아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지윤

2006.10.07 20:19:58

최박시 화이팅!!
여기서 응원할께요^^
늘 생각나요 선.교.사.님!!

강성일

2006.10.07 20:29:43

오~ 더 멋지신데요!!!^^

한유진

2006.10.08 10:54:49

최주현 사모님 축하드립니다.
그 마음에 시원섭섭한 감정은 있으시겠지만 주님께서 사모님을 더욱 가까이 친구 삼기 원하셔서 잠깐 보류하는 줄 믿습니다.
기도를 통해서 주님과의 교제를 더욱 가까이 하시길 소망하며
또 주님의 때가 되면 더욱더 놀라운 주님의 프로젝트를 사모님께 맡기게 될 줄 믿습니다.
이용규 선교사님과 나란히 이제 발을 맞추어가실 최주현 선교사님,
축복하고 축복합니다.. 사랑합니다...
사모님 글을 읽어내려가는 중 생각나는 찬송가 (제가 제일 좋아하는^^)
가 떠올라서 한 곡 올리겠습니다.
"저 장미꽃 위에이슬 아직 맺혀있는 그때에
귀에 은은히 소리 들린 주 음성 분명하다...
주가 나와 동행을 하면서 나를 친구 삼으셨네
우리 서로 받은 그 기쁨은 알 사람이 없도다."
"I come to the garden alone, While the dew is still on the roses,
And the voice I here, Falling on my ear, The son of God discloses.
And He walks with me, and He talks with me,
And He tells me I am His own;
And the joy we share as we tarry there,
None other has ever known....

서지영

2006.10.09 16:59:03

아줌마 선교사~
정말 포근하고 넘 아름다운 거 같습니다..^^
선교사님 화이팅~!!

한별

2006.10.09 20:13:36

최박쌰~ 함께하면서 서로를 바라보며 안타깝기도 하고 그래서 같이 울기도 하던 시간들을 지나 이렇게 은혜로 채우시는 것들도 함께 보게하시니 더욱 감사할 뿐이에요. 왠지 이박씨와 최박씨에게 격려와 사랑을 보내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들어왔는데 우리 최박씨의 마음을 담은 글을 만나게 되어 가슴이 더욱 뭉클합니다. 이박씨와 최박씨를 이야기 할 때 어느새부터 "우리이박씨~ 우리 최박씨~" 라고 말하는 걸 보니...정말 두분을 너무 좋아하고 있는 것 같아요^^ 힘내세요~ 저희가 항상 옆에서 응원합니다!

유종우

2006.10.25 08:35:03

동연 엄마 기도할께... 특히 하나님께서 지혜를 주시고 모든 상황들을 주장하셔서 가정을 잘 섬기면서도 논문 마무리가 잘 될 수 있도록 기도할께... 우리 요즘 비젼스쿨 하는데 동연이네 가정 생각이 많이 나더라. ^^ 동연이네 가정을 축복합니다! 그리고 화이팅! ^^

박정희

2006.10.28 01:15:06

아1 아줌마 선교사님이 최 주현선교사님이시군요.지닌 6월 복음학교에서 만났었지요.궁금했었는데 이렇게 만나다니 반갑습니다.
"내려놓음"을 읽으면서 메말랐던 눈물샘이 다시 터지는 복을 얻게 되었기에 들어와서 보게 되었습니다.내려놓을때 비로소 하나님의 일하심이 시작되지요.그렇습니다.정말 그렇습니다. 또 뵙게 될 기회가 있겠죠?살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59 뉴질랜드 코스타를 다녀오면서 [1] 이용규 2006-12-04 31571
258 이용규 선교사님, 조선일보 인터뷰 기사입니다 [4] 이한민 2006-11-30 29112
257 올해의 남은 시간 동안의 계획 [6] 이용규 2006-11-16 27951
256 계속되는 차 이야기 이용규 2006-11-16 30543
255 어느 대담 프로에서 [1] 이용규 2006-11-14 28062
254 비난에 대해서 [5] 이용규 2006-11-10 27781
253 알림: MIU 학생들 한국 방문과 관련해서 [2] 이용규 2006-11-09 26891
252 이제 잠시 후면 몽골에서 뵙겠습니다 [4] 이용규 2006-10-30 27326
» 아줌마 선교사로 돌아갑니다. [9] 최주현 2006-10-04 35809
250 카운터 테너의 목소리 [2] 이용규 2006-10-04 26540
249 어느 간증 하나 [1] 이용규 2006-10-04 28214
248 차 이야기 [9] 이용규 2006-09-21 30079
247 앞으로의 사역에 대한 실마리 [6] 이용규 2006-09-17 27800
246 거두절미 [4] 이용규 2006-08-31 28060
245 목양 교회와 지구촌 교회에 감사 [3] 이용규 2006-08-29 27538
244 [re] 목양 교회와 지구촌 교회에 감사 지구촌-허혜란 2006-09-01 28038
243 몽골 국제 대학교 소식 [2] 이용규 2006-08-29 29294
242 몽골 선교에 관심있는 분들께 드리는 광고: 몽골 미션 스쿨 [3] 이용규 2006-08-26 28763
241 지도자 비판과 관련된 단상 [12] 이용규 2006-08-22 28450
240 몽골 대통령과 함께 [4] 이용규 2006-08-20 25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