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내가 하버드 박사인데…” 그 마음 비우기까지
몽골 선교사 체험기 ‘내려놓음’으로 출판계 돌풍 이용규씨

- 이용규

지금까지 8개월 만에 20만부를 돌파한 개신교계의 베스트셀러가 있다. 몽골에서 선교사로 활동하는 이용규씨가 쓴 ‘내려놓음’(규장)이다. 출판계의 불황 속에서 소설도 아닌 선교사의 체험기가 돌풍을 일으키는 배경은 뭘까?

이씨는 서울대 동양사학과와 대학원을 나와 미국 하버드대에서 ‘중동(中東) 지역학 및 역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내외에서 안정적인 기회를 찾아볼 수도 있었지만 그는 2004년 여름 박사학위를 받자마자 뒤도 돌아보지 않고 아내, 두 자녀와 함께 바로 몽골로 달려갔다. 그는 대학생 시절부터 막연히 품고 있던 선교사의 꿈에 도전했고, 지금은 울란바토르에서 평신도 선교사로서 ‘이레교회’를 담임하고 크리스찬대학인 몽골국제대 교수로 봉사하고 있다.

그러나 책에는, 흔히 예상하듯 선교사를 선택하게 된 극적인 계기나 가족과의 갈등 요소 같은 드라마틱한 사연은 없다. 대신 마지막까지 가슴 한 구석에 남았던 ‘내가 하버드 박사인데…’ 하는 인정 받고 싶어하는 마음까지 비워내는 그의 삶이 소상히 적혀 있다. 결국 이씨가 자신이 가진 것을 고집하지 않고 하나씩 내려놓으며 하나님께 감사하고 그 뜻에 따르는 모습이 독자들의 가슴을 움직인 셈이다.

그의 개인 홈페이지(www.nomadlove.org)에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줄 알았다가 너무나 많은 것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장래 꿈을 선교사로 세웠다” 등 700여 건의 글이 올라있다. 지난 주말 잠시 귀국한 이씨도 “하나님 뜻에 순종하는 모습을 독자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씨는 ‘내려놓음’에 대해 “내려놓고 비워놓으면 하나님은 반드시 채워주신다”며 “유학생활과 몽골 선교 도중에 늘 이런 사실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아직도 몽골에서의 생활은 불편과 도전의 연속이다. 도착 직후 노트북 컴퓨터를 잃어버리고, 거짓말로 돈을 요구하는 현지 교인에 마음 상하고, 복사 한 장 하기도 쉽지 않다. 선교여행은 지프로 수천km 사막과 만년설 덮인 고지대를 달려야 하며 차가 고장이라도 나면 꼼짝없이 야영해야 한다. 틈틈이 학자로서의 연구활동까지 겹쳐 있다.

그러나 이씨는 “불편과 불행은 다르다”면서 “‘당신들을 사랑하겠다, 실컷 이용당하겠다, 마음껏 나를 속이고 이용하라’는 마음이기 때문에 행복하다”고 말했다. “뭔가 이루고 얻으려고 하면 사람 사이에 깊은 관계를 갖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그게 없으면 영향력은 저절로 흘러갑니다(커집니다).”

기득권을 내려놓고 사랑을 베푸는 그에게 몽골의 젊은이들도 반응하고 있다. 이씨는 “도시로 몰려와 하수구에서 생활하는 빈민을 비롯해 10~20대 몽골 젊은이들이 기독교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성령을 체험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씨는 “처음엔 작은 것부터 내려놓는 훈련이 필요하다”며 “지금도 저는 ‘내려놓음’에 대해 스스로 싸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내려놓음’을 모색하고 있다. 이제 생활이 익숙해진 몽골을 떠나고, 2년간 맡았던 이레교회도 다음달에 새 목회자에게 인계할 계획이다. 내년 여름 1년간은 미국에서 학문연구에 몰두할 생각이다. 그 이후는? “하나님께 기도하고 있습니다.”

글=김한수기자 hansu@chosun.com

이한민

2006.11.30 10:21:14

제 이름 옆의 홈페이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 홈페이지로 연결됩니다.
http://www.chosun.com/culture/news/200611/200611300034.html

최 선 남

2006.11.30 19:29:11

제가 가슴이 뿌듯합니다.
그리스도의 향기는 이렇게 퍼져나가는군요.
성령이 '나'를 통치할때만이 일어날 수 있는 향기!
마치 내 가족(천국가족이 맞지요?)의 일인양 당당해지는 기분입니다.
글 옮겨주신 이한민 선생님 감사합니다.

Chongwoo

2006.11.30 21:46:49

I just ran into this article this mroning.
Praise the Lord! ^^

김양수

2006.12.01 10:31:58

주님의 일이란.... 나의최선을 다하여 주님을 위해 무엇을
해 드리는 것이 아니라, 나의 그 어떠함을 모두 '내려놓고'
나를 온전히 주님께 드려 주님이 나를 통해 직접 일하시게
하는 것이다 ....... 몸소 행동으로 옮기신 용규 선교사님을
통하여 주님의 규모와 주님의 비젼을 주님께서 행하십니다.
할렐루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59 뉴질랜드 코스타를 다녀오면서 [1] 이용규 2006-12-04 31571
» 이용규 선교사님, 조선일보 인터뷰 기사입니다 [4] 이한민 2006-11-30 29112
257 올해의 남은 시간 동안의 계획 [6] 이용규 2006-11-16 27951
256 계속되는 차 이야기 이용규 2006-11-16 30543
255 어느 대담 프로에서 [1] 이용규 2006-11-14 28062
254 비난에 대해서 [5] 이용규 2006-11-10 27781
253 알림: MIU 학생들 한국 방문과 관련해서 [2] 이용규 2006-11-09 26891
252 이제 잠시 후면 몽골에서 뵙겠습니다 [4] 이용규 2006-10-30 27326
251 아줌마 선교사로 돌아갑니다. [9] 최주현 2006-10-04 35809
250 카운터 테너의 목소리 [2] 이용규 2006-10-04 26540
249 어느 간증 하나 [1] 이용규 2006-10-04 28214
248 차 이야기 [9] 이용규 2006-09-21 30079
247 앞으로의 사역에 대한 실마리 [6] 이용규 2006-09-17 27800
246 거두절미 [4] 이용규 2006-08-31 28060
245 목양 교회와 지구촌 교회에 감사 [3] 이용규 2006-08-29 27538
244 [re] 목양 교회와 지구촌 교회에 감사 지구촌-허혜란 2006-09-01 28038
243 몽골 국제 대학교 소식 [2] 이용규 2006-08-29 29294
242 몽골 선교에 관심있는 분들께 드리는 광고: 몽골 미션 스쿨 [3] 이용규 2006-08-26 28763
241 지도자 비판과 관련된 단상 [12] 이용규 2006-08-22 28450
240 몽골 대통령과 함께 [4] 이용규 2006-08-20 25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