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더 내려놓음 책 편집 과정에서 짤려나간 3분의 1 분량의 글 중 일부를 홈페이지에 올릴지 여부를 생각 중입니다.

글 가운데 다소 예리한 지적들도 있고 어떤 부분은 신비적인 내용으로 여겨질 수 있다는 판단이 들어서 제거한 몇 챕터가 있는데 그 부분을 이곳에 나누어서 연재하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아마 시점은 일월 첫 주 지나서부터면 좋을 것 같네요.

이지성

2007.12.31 20:36:14

책을 3분의1읽었는데..빨리 읽어야겠습니다..

조경미

2007.12.31 21:55:01

그동안의 삶이 원숭이의 지능으로 살고있었음을 고백합니다. 아파트를 정리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가운데 있었으면서, 기도가운데 감동도 왔으면서 이것만은 말아주세요 다른 길을 열어주세요라고 부르짖었지요. 하지만 하나님은 정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아가셨어요.
지하 월세방 !! 처음에는 왜 내가 이곳에 있어야 하나요 하나님!! 이곳으로 인도하신 이유를 찾지못했어요...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지금상황에서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우리가정을 인도하셨고 , 집도 우리가정을 위해 미리 예비해두신 것같이 알맞은 집이였어요...원숭이가 바나나를 놓지못해 붙잡인것같이 아파트를 놓지못해 몇년을 힘들게 산것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지금은 너무도 자유롭고 평안해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자유를 주시고자 내려놓으라고 하시는데....

선교사님!!
더내려놓음을 벅찬 감동과 눈물로 "할렐루야!! 하나님 감사합니다~"라고 밑줄그었던 색연필로 책 끝에 써넣고 아쉬움으로 책장을 덮습니다.
6년동안 새벽기도, 40일작정기도, 저녁금식기도, 3일금식기도 , 전도대원으로 주일학교교사로 성가대로, 영성훈련을 위해 기도원으로 기름부으심이 넘치는 곳을 찾아서.... 때로는 하나님께 잘보이기위해서 때로는 기도응답을 빨리 받고 싶어서 때로는 하나님을 더알고싶어서 갈급한 마음으로 찾아다녔지만 응답되지않는 기도에 혼란스럽기만했습니다. 그런데 더내려놓음에서 모든 혼란스러움에 마침표를 찍었다고나 할까요. 나를 십자가에 못박지 않고 행했던 모든것이 나의 '의'였음을 알았어요. 하나님을 등에 업고 성공하려 했던 마음도요... 하나님은 우리의 성공이 아닌 거룩한마음을 원하고 계시다고요... 세례요한의 무고한 죽음으로 하나님의 주권도 인정하게 되고.. 어떠한 상황가운데서도 하나님의 결정에 감사하게 되구요... 이제는 그때 그때 하나님의 음성가운데 100%순종하면서 나가려고 지금 연습하고 있어요. 기도 가운데 감동이 오면 그대로 순종하고 있어요... 어느 집회에서 선교사님이 말씀하셨잖아요 그러면 익사이팅한 삶을 살 수 있을거라고요...하나님께 모두 맡기고 그런 삶을 살고싶어요...

선교사님!!
편집당한 3분의1부분 정말 읽고 싶습니다.
사실 그부분 기대했었어요..
벌써 설레어요...
감사합니다.
선교사님과 가족의 건강 늘 기도할께요....

박지선

2008.01.02 18:41:57

더 내려놓음을 감동적으로 읽었어요^^
잘려나간 부분을 여기서 만날수 있다면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감사해요~

정미숙

2008.01.03 20:35:07

기다리겠습니다..~

전용운

2008.01.05 11:25:35

기대되고 감사하고 너무 너무 신나요^^

박영욱

2008.01.09 13:09:37

기대하고 기다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선생님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 이용규
  • 2005-09-23
  • 조회 수 29338

12월 일정과 호주 코스타 [2]

  • 이용규
  • 2005-11-26
  • 조회 수 29340

서연이가 드디어 젖을 뗐습니다. [3]

  • 최주현
  • 2005-10-10
  • 조회 수 29388

"더 내려놓음"에서 제외된 부분들 [6]

  • 이용규
  • 2007-12-29
  • 조회 수 29396

한국 일정 가운데 함께 하신 하나님 [3]

  • 이용규
  • 2007-02-05
  • 조회 수 29459

[re] 몽골에서의 생활

  • 류승현
  • 2004-09-17
  • 조회 수 29478

운느그트 사역을 마치고

  • 이용규
  • 2005-10-17
  • 조회 수 29504

"분별"에 대한 응답

  • 이용규
  • 2005-12-24
  • 조회 수 29510

빠진 부분 2 [1]

  • 이용규
  • 2008-01-21
  • 조회 수 29512

호주 코스타에서

  • 이용규
  • 2005-12-11
  • 조회 수 29573

세째 아이 [7]

  • 이용규
  • 2009-05-26
  • 조회 수 29638

학교 개강 그리고 차 도둑...

  • 이용규
  • 2008-09-05
  • 조회 수 29642

이레 교회 창립 5주년 기념 예배 [1]

  • 이용규
  • 2004-10-04
  • 조회 수 29707

근황 [5]

  • 이용규
  • 2007-01-19
  • 조회 수 29753

여호와 닛시 [1]

  • 송민자
  • 2004-09-24
  • 조회 수 29778

중국에서

  • 이용규
  • 2005-05-01
  • 조회 수 29794

새벽기도의 은총

  • 이용규
  • 2004-10-11
  • 조회 수 29801

글을 쓰며 [2]

  • 이용규
  • 2007-10-12
  • 조회 수 29837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2 [1]

  • 이용규
  • 2007-05-17
  • 조회 수 29839

잃은 양을 찾은 기쁨 [1]

  • 이용규
  • 2005-06-04
  • 조회 수 298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