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김 우현 감독님

조회 수 28440 추천 수 0 2005.09.06 17:59:59
한메일의 이메일 주소로 몇 차례 메일을 보냈지만 모두 리턴이 되어서 홈 페이지에 글을 남깁니다.

주말에 오시는 것 좋습니다.  여진구, 조한상 사장님도 같이 오신다니 기쁘네요.

금요일에는 수업이 없으니까 월요일 오전까지 가이드해 드릴 수 있습니다.  짧은 일정인지라 무엇을 가장 보기 원하시는지요?  귀한 시간 내서 오시는 것인데 목적에 맞게 시간을 맞추는 것이 좋겠습니다.  일단 금요일 밤 비행기로 오시면 주일은 예배가 위주가 될 것이므로 토요일 하루가 남네요.  지방에 기차타고 가서 개척된 교회 상황을 보고 생각을 나누고 오는 것이 꼬박 하루 걸리는 일정입니다.  (아침에 떠났다가 다음 날 새벽에 돌아오게 되지요.  이것을 권해드리고 싶긴 합니다.  기차 여행 중간에 하나님께서 사람들도 만나게 하시고 생각도 많이 주시곤 하지요.)  시내 관광 내지는 몽골에서의 몇몇 선교 사역지를 둘러 보는 것이 하루 정도 걸립니다.  근처 테를지 국립공원 가서 말타보는 것도 한나절이 걸리지요.

바쁘게 많은 것을 보시기를 원하시나요, 아니면 조용한 시간을 가지시기를 원하시나요?  원하시는 것을 말해 주시면 저도 준비하겠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일정이 허락되신다면 혹 목요일 밤 비행기로 오셨다가 주일 밤 비행기로 가신다면 좀더 시간 사용이 여유로울 것 같습니다.

여럿이 오시니 호텔을 잡는 것이 낫겠네요.  일단 저와 같이 움직이시려면 집 앞에 있는 호텔을 잡도록 하고요.  방을 몇 개를 잡을까요?  참고로 저희 집도 방 하나는 비어 있습니다.

몽골은 비자가 필요하니까 서둘러 비자를 받으시고요.
일정 정해지면 비행 편명과 시간을 말씀해 주세요.

몽골에 오시는 것을 환영합니다.

김우현

2005.09.07 13:56:40

이제사 글을 확인했습니다.
오늘 고형원 형과 여진구 대표와 만나는 시간에 상의를 하지요.
이제 홈페이지가 되니 여기에 올리겠습니다.
날짜는 이곳 일정이 많아서 조절하겠습니다.
가능하면 <부흥>의 고형원 형님도 같이 가면 좋을듯 싶네요.
다시 연락 드리지요.
겅강하셔유.

이용규

2005.09.07 19:00:05

고형원 전도사님 (아직도 전도사님인지는 모르지만)에 대해서는 박정관 목사님을 통해 여러 번 전해들었습니다. 함께 오셔서 교제한다면 참 기쁘겠다는 생각입니다.

김우현

2005.09.08 00:58:25

고형원 전도사님은 상해 코스타에 가신답니다.
거기서 교제 하세요.
여진구,조한상 대표와 가는 것은 조만간 정하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sort 조회 수

팔복팀 몽골 방문 브리핑

  • 이용규
  • 2005-09-24
  • 조회 수 31823

선생님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 이용규
  • 2005-09-23
  • 조회 수 29338

한국 방문 일정 [4]

  • 이용규
  • 2005-09-20
  • 조회 수 24465

네스토리안 제6회 (몽골 편 두번째) [3]

  • 이용규
  • 2005-09-07
  • 조회 수 25822

교회 안의 원수를 품어 주기 [1]

  • 이용규
  • 2005-09-07
  • 조회 수 30416

김 우현 감독님 [3]

  • 이용규
  • 2005-09-06
  • 조회 수 28440

홈 페이지 다운 사건 그리고 하나님의 사인 [2]

  • 이용규
  • 2005-09-06
  • 조회 수 27755

선교사님...^^ [3]

  • 이유정
  • 2005-08-30
  • 조회 수 27376

그간 소식 몇 가지

  • 이용규
  • 2005-08-28
  • 조회 수 31517

메일을 보내시려면

  • 이용규
  • 2005-08-27
  • 조회 수 27706

일본 코스타를 마치고 [10]

  • 이용규
  • 2005-08-21
  • 조회 수 27131

일본에서 [4]

  • 이용규
  • 2005-08-15
  • 조회 수 20739

낙마 사건 - 안전은 하나님께 [3]

  • 이용규
  • 2005-08-14
  • 조회 수 28443

청년들의 성숙

  • 이용규
  • 2005-08-14
  • 조회 수 31078

BBB 팀을 보내면서 [1]

  • 이용규
  • 2005-08-14
  • 조회 수 30876

여름 사역의 종반기에 얻은 교훈 [2]

  • 이용규
  • 2005-08-09
  • 조회 수 27659

네스토리안이 지나간 길 (4회)

  • 이용규
  • 2005-08-03
  • 조회 수 30339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5

  • 이용규
  • 2005-08-03
  • 조회 수 33425

필독: 놀라운 일 (개정본) [5]

  • 이용규
  • 2005-07-30
  • 조회 수 19358

8월 사역과 관련해서 [2]

  • 이용규
  • 2005-07-25
  • 조회 수 26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