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내가 하는 설교에는 예화로 가족간에 있었던 일들이 자주 등장한다.  가족들에게는 미안한 일이 되기도 하지만 가족들과의 관계를 통해서 하나님의 마음에 대해서 실제적이고 구체적 느끼게 되기에 어쩔 수 없지 않나 싶다. 특별히 큰 아이 동연이를 통해서 나는 하나님의 나를 향한 마음과 뜻을 계시받곤 한다.

주기적으로 아이와 부모 사이에 어려움이 끼는 경우가 있다. 동연이와 나 사이에도 그랬는데 아이가 언제부턴가 내 눈치를 많이 보는 것이었다. 부탁을 할 일이 있을 때 나에게 직접 하지 않고 엄마를 졸라서 대리 부탁하도록 하려고 했다. 나와 아이 사이에 관계가 긴장되어 있는 것을 느끼고 관계를 풀어보려고 시도했으나 쉽지 않았다.

중국에 사역차 나갔을 때 마침 중보와 예언의 은사가 있는 선교사님과 기도하게 되었는데 그 분 기도 중에 우리 가정에 상처입고 약한 지체가 있는데 주님께서 그를 긍휼히 여기신다는 말씀이 나왔다. 나는 즉각적으로 그것이 동연이 이야기라고 감지했다.

집에 돌아와서 아내와 상의하던 중에 동연이가 나로 인해서 힘들었을 한 가지를 떠올릴 수 있었다. 몇 달 전에 학교에서 문제가 있었던 아이를 호되게 야단친 적이 있었다. 문밖으로 내치고 거기서 몇 분간 있게 했다. 그것이 마음이 유달리 여리고 섬세한 아이 마음에 어려움을 주었던 것 같다. 나중에 아이와 대화하면서 아이가 갖고 있는 오해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 야단맞은 이후 아이는 자기가 앞으로도 잘못하면 언젠가 아빠는 자기를 쫓아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 때부터 아빠를 무서워하고 눈치를 본 것이었다.

아이는 아빠를 곧잘 오해할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 나는 종종 지나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기도하던 중에 아이에게 사과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느 토요일 오전 자고 있던 아이를 조용히 안아주었다. 아이가 깨자 아이에게 그 당시 혼내게 되었던 상황에 대해 이유를 설명해 주고 그 다음에 용서를 구했다.
“아빠는 그 일로 네가 그렇게 마음 속으로 힘들어 할 줄 생각도 못했단다. 미안하구나. 아빠를 용서해 줄 수 있니?”
아이는 이제 그 일을 잊을 테니 다시 그 일을 언급하지 않아도 된다고 내게 말했다. 아이의 표정이 무척 밝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틀 후 학교에서 일찍 돌아온 나는 컴퓨터 앞에 앉아서 글 쓰는 작업에 몰두하고 있었다. 동연이가 내게 다가와서 내 무릎 위에 머리를 괴고 내 얼굴을 물끄러미 보고 있었다. 최근에는 평소에 보지 못하던 일인지라 의아해 하면서 아이에게 물었다.
“너 혹시 아빠에게 부탁할 것이 있나 보구나.”
아이가 정색을 하며 대답했다.
“아빠, 뭐 부탁할 것이 있어서 이러는 것이 아니에요. 그저 아빠가 보고 싶어서 왔을 뿐이에요.”
그 말이 내게 조용한 감동과 행복감을 주었다.
나는 아이를 안고 침대로 올라가서 같이 뒹굴었다.

며칠 후 내가 사역 가운데 힘든 일이 생겼다. 학교에서 교직원 집회 중에 기도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기도의 줄기가 잡히지 않았다. 그 때 문득 동연이의 말이 떠올랐다. 나는 그 즉시 바닥에 내려앉아 모로 누웠다. 그리고 하나님께 고백했다.
“아빠, 아빠가 보고 싶어서 왔어요. 다른 부탁할 것이 있는 것이 아니고요.  그저 아빠가 필요해요. 아빠가 그리워요.”
그 때 하나님께서 나를 안으셨다는 생각을 가졌다. 그리고 한 동안 주님께 안겨서 평안과 쉼을 누렸다.
오늘 힘든 일로 버거워 하는 독자가 있다면 혹시 동연이가 했던 고백을 하나님 앞에 따라해 보면 어떨까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몽골에서의 근황

  • 이용규
  • 2010-11-08
  • 조회 수 38070

간단히 쓰는 몽골 선교 역사 -- 카톨릭 미션 편

  • 이용규
  • 2007-07-08
  • 조회 수 38122

러시아에서의 경험

  • 이용규
  • 2011-02-06
  • 조회 수 38207

하나님과 동행하는 선교 5: 선교 대학 사역을 돌아보며

  • 이용규
  • 2010-03-25
  • 조회 수 38376

사역 가운데 경험하는 영적 전쟁 1

  • 이용규
  • 2010-08-03
  • 조회 수 38484

가정에서의 내려놓음 2

  • 이용규
  • 2008-03-29
  • 조회 수 38537

미국에서 돌아와서 2 (보스톤)

  • 이용규
  • 2008-09-07
  • 조회 수 38766

두 렙돈의 감동

  • 이용규
  • 2004-08-15
  • 조회 수 38910

앞으로의 사역 방향과 관련해서

  • 이용규
  • 2011-06-20
  • 조회 수 39111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0

  • 이용규
  • 2007-05-07
  • 조회 수 39185

아이와의 관계를 통해 배워가는 하나님 사랑

  • 이용규
  • 2009-03-21
  • 조회 수 39604

이민 교회 4 - 이민 교회 이세들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

  • 이용규
  • 2010-07-01
  • 조회 수 39646

아틀란타에서

  • 이용규
  • 2011-09-27
  • 조회 수 39837

인생의 계획 세우는 일에 대한 질문에 답함

  • 이용규
  • 2011-02-08
  • 조회 수 39907

독일에서의 사역 가운데 임한 성령의 역사

  • 이용규
  • 2011-02-06
  • 조회 수 41215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 [1]

  • 이용규
  • 2004-07-19
  • 조회 수 41291

MIU 교직원 사역자 모집 [1]

  • 이용규
  • 2007-06-17
  • 조회 수 43326

이용규 선교사님 설교말씀 인터넷 모음 [5]

  • 하늘바람별시
  • 2006-12-09
  • 조회 수 61875

어느 돌아온 정통 유대교인 이야기

  • 이용규
  • 2010-03-04
  • 조회 수 162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