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저는 지금 미국 아틀란타 북쪽 교외 지역에 정착했습니다.

몽골을 떠나서 잠시 미국에 머물며 다음 사역을 놓고 기도하고 준비하라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순종해서 또 한 번의 이사를 했습니다. 

아내가 세어 보니 잠시 머문 것을 제외하고 적어도 수 개월 정도 산 것을 포함하면 현재 집이 우리 가정의 9번째 처소라고 하네요.  결혼 15년간 많은 지역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조지아 주는 현재 반이민법이 제정되어서 외국인들이 이곳 생활함에 느끼는 규제와 불편을 저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아내가 운전면허증을 발급받기 위해 면허 등록 기관을 5번 이상 방문하고 40일이나 기다려서야 며칠 전에 비로소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았습니다.  아내가 다른 주에서 가지고 있던 면허증을 분실했고 면허증 번호도 모르는 가운데 새 면허를 발급받는 과정에서 면허증 발급 기관의 행정적 미숙함과 또 이전 주의 면허 기록 담당자들의 서로 다른 법적용으로 인해 많은 우여곡절을 통과했습니다. 더군다나 아내가 전에 미국에서 공부할 때는 미국 관례대로 남편성을 따서 자신의 성으로 했는데 본인 성을 다시 사용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문제가 더 꼬이고 복잡해진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나 몰라라 하는 불친절과 외국인에 대한 법적인 배려가 약한 것을 보고 속상한 순간이 있었습니다.

 

미국의 다른 주에서도 살아보았지만 그곳에서는 경험하지 않았던 부분이었기에 조지아 주에서의 이번 경험이 좀더 충격적으로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아내와 함께 면허증 서류 제출을 위해 긴 줄을 40분 이상 기다리면서 하나님께 하소연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나님, 그 동안은 이런 일들은 기도하지 않았어도 하나님께서 효율적으로 시간을 쓸 수 있도록 예비해 주셨던 것을 기억합니다.  여태까지 이곳 정착 기간 동안 하나님께서 예비해 주신 놀라운 은혜들을 경험했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만큼은 쉽게 갈 수 있는 기회도 있었는데 일이 계속 꼬이고 뒤틀리는 것을 봅니다. 하나님, 이 과정에서 제가 배워야 할 것이 있는지요?"

 

잠시 침묵하며 하나님을 기다리는 동안 내게 이런 답이 마음에서 떠올랐습니다.

"나는 너를 이곳에 나그네로 불렀단다. 나는 네가 이곳에서 좀더 나그네의 심정에 대해서 느끼고 그 마음으로 내가 너에게 보내는 땅으로 가기를 원한다."

 

하나님께서 우리 가정을 계속 새로운 땅으로 보내시는 이유 중에는 나그네 삶에 대해 깊이 느끼고 새롭게 조망하게 하기 위함도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선교 사역 중에 잠시 들르는 한국 땅의 생활은 편리하게 느껴졌습니다.  말이 같고 생각이 같은 사람들과의 관계 형성은 쉬웠고 또 이미 중고등학교와 대학교 때 친구들은 각계 요처에 자리를 잡아서 도움받기 편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말로 설명해서 이해시키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편리함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제게 그러한 편리함을 뒤에 두고 불편한 환경에 들어가서 새로운 불편함 가운데서 평안을 구하라고 하십니다. 저는 그것에 저를 영적으로 예민하게 하고 하나님께 더 의지하는 마음으로 나아가게 함을 느낍니다.

 

이번 과정을 통해서 저라는 사람은 한국이라는 조직사회를 살아오면서 행정적인 어려움을 유난히 힘들어 하고 또 행정적인 부분에서 제가 배제되거나 고려되지 않는 부분들을 두려워하며 살았던 존재가 되어 있었음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모습이 선교지의 특정 영역에서 저를 불안하게 하고 하나님 안에서의 평강을 앗아가고 있었음을 깨달았습니다. 

 

한 편, 아내는 이 과정에서 전에서는 남편으로부터 독립적인 모습으로 자신의 영역을 구축하고 싶었던 자신의 모습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지 않으시면서 남편에게 좀더 의지적으로 의존적이 되라고 말씀주셨다고 합니다. 

 

타지에서의 어려움을 통해서 각자에게 필요한 것들을 말씀하시는 하나님께 감사하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몽골에서의 근황

  • 이용규
  • 2010-11-08
  • 조회 수 38070

간단히 쓰는 몽골 선교 역사 -- 카톨릭 미션 편

  • 이용규
  • 2007-07-08
  • 조회 수 38122

러시아에서의 경험

  • 이용규
  • 2011-02-06
  • 조회 수 38207

하나님과 동행하는 선교 5: 선교 대학 사역을 돌아보며

  • 이용규
  • 2010-03-25
  • 조회 수 38376

사역 가운데 경험하는 영적 전쟁 1

  • 이용규
  • 2010-08-03
  • 조회 수 38484

가정에서의 내려놓음 2

  • 이용규
  • 2008-03-29
  • 조회 수 38537

미국에서 돌아와서 2 (보스톤)

  • 이용규
  • 2008-09-07
  • 조회 수 38766

두 렙돈의 감동

  • 이용규
  • 2004-08-15
  • 조회 수 38910

앞으로의 사역 방향과 관련해서

  • 이용규
  • 2011-06-20
  • 조회 수 39111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0

  • 이용규
  • 2007-05-07
  • 조회 수 39185

아이와의 관계를 통해 배워가는 하나님 사랑

  • 이용규
  • 2009-03-21
  • 조회 수 39604

이민 교회 4 - 이민 교회 이세들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

  • 이용규
  • 2010-07-01
  • 조회 수 39646

아틀란타에서

  • 이용규
  • 2011-09-27
  • 조회 수 39837

인생의 계획 세우는 일에 대한 질문에 답함

  • 이용규
  • 2011-02-08
  • 조회 수 39907

독일에서의 사역 가운데 임한 성령의 역사

  • 이용규
  • 2011-02-06
  • 조회 수 41215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 [1]

  • 이용규
  • 2004-07-19
  • 조회 수 41291

MIU 교직원 사역자 모집 [1]

  • 이용규
  • 2007-06-17
  • 조회 수 43326

이용규 선교사님 설교말씀 인터넷 모음 [5]

  • 하늘바람별시
  • 2006-12-09
  • 조회 수 61875

어느 돌아온 정통 유대교인 이야기

  • 이용규
  • 2010-03-04
  • 조회 수 162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