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처음 인사드립니다

조회 수 17950 추천 수 0 2006.01.20 05:25:35
<팔복2>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에서 이용규 선교사님에 대한 글을 읽으며 눈이 번쩍 띄여 여기 글을 남깁니다.

저는 미국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한인장로교회의 이준원 목사라고 합니다. 몸은 이곳에 있으며 주로 교민들을 상대로 목회를 하고 있지만, 세계를 품고 살려고 노력 중입니다. 제 교회 선배(고재형)와 친구(허성혜)가 그곳 몽골국제대학교에 몸을 담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연락할 길을 찾아도 닿지 않고 있었는데, 마침 책을 읽다가 같은 곳에 계신 선교사님의 이야기를 읽게 되어 정말 반가웠습니다. 혹시 그분들 연락처를 알고 계시면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그리고, 사실 본론은 그것이 아니었는데, 책에 나와 있는 선교사님의 안목은 정말 놀라운 것이었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선교사님 가정에 대한 소개를 이 웹사이트에서 보면서 너무나 귀한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희 교회는 아직 미약한 가운데 있지만, 어떻게든 개인적으로라도 꼭 연결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생각인 줄 압니다.

세계에서 가장 추운 수도라는 울란바타르에서 겨울을 지내시느라 굉장히 힘드실 것 같습니다. 선교하기가 가장 어려운 곳 중 하나가 몽골이라는 얘기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약간은 답답하고 단조롭고 좁은 이곳 미국생활, 그것도 한인교회 목회를 하며 오그라든 저의 마음이, 선교사님에 대한 글을 읽으며, 또 그곳을 생각하며 탁 트이는 느낌입니다.

선교사님을 지면으로나마 알게 되어, 동시대를 사는(그것도 연배도 비슷한) 사람으로서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고, 언젠가 만나뵈어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바램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용규

2006.01.20 11:35:21

오하이오의 컬럼버스는 제가 7년전에 여름을 보낸 곳이지요. 오하이오 주립 대학에서 여름 학기 페르시아어 공부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는 감리교회에 출석했었지요. 제 아내가 저를 만나러 보스톤에서 컬럼버스까지 운전해서 내려왔던 감동이 기억에 나는 도시인지라 오랜만에 듣는 이름에 반가운 마음이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 말처럼 몽골이 선교하기 힘든 곳은 아닙니다. 오히려 선교사가 이렇게 편한 곳에 있어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면 죄송하기도 합니다. 물론 몹시 춥고 나름대로의 어려움은 많지만 이곳 환경에 감사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저도 지면을 통해서 교제하면 기쁘겠습니다. 동시대를 사는 연배가 비슷한 사람이라는 표현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같은 표현을 제가 호주에서 뵌 열정적인 목사님들이 쓰신 적이 있습니다. 재미있게도 다 60년대 후반생 목사님들이시지요.
인터넷에 소식 전하겠지만 올해 미주 지역에 몇 번 들러야 할 일이 있습니다. 이번 3월에 토론토로 그리고 7월에 시카고에 코스타 참석을 위해 잠시 방문하게 될 예정이지만 오하이오에서는 많이 떨어진 거리네요.
고 교수님 내외분을 아신다니 온누리 교회나 대덕 단지에 있는 교회 출신이신지도 모르겠네요. 고 교수님은 지금 잠시 한국에 들어갔고요. 이번 MIU 학생들 비젼 트립을 인솔하기 위해 1월말에서 2월초 미국 서부 지역과 밴쿠버를 방문합니다. 고 교수님 이메일은 careyko7@hotmail.com 이고요.

이준원

2006.01.20 13:14:16

선교사님, 답글 감사하고 반갑습니다. 저는 연대 철학과 85학번(66년생)으로 남서울교회 출신입니다. 거기 대학부에서 고 교수님 부부와 함께(선후배로서 친구로서) 신앙생활을 하다, 2학년도 못 마친 채 미국으로 가족이민을 와버렸습니다. 온누리교회와도 나중에 연관이 있었고, 시애틀온누리교회에서 전도사로 3년을 사역했었습니다. 7월 코스타에 오신다니 반갑고요, 혹시 그 때 제가 갈 수 있으면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작년에도 갔었거든요.

고 교수님 소식을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이메일 주소로 했었는데 전에 안 되더라고요. 그래서 다시 해봐야겠습니다. 곧 이곳으로 온다니 참 반가운 소식이군요. 또 교제나누기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33384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03624
» 처음 인사드립니다 [2] 이준원 2006-01-20 17950
1465 감사합니다^^. 구필숙 2011-01-19 17933
1464 안녕하세요! 이효덕 2010-06-28 17928
1463 따뜻한 대추차를 기쁘게 받아주신 선교사님께 [1] 허은정 2011-01-27 17877
1462 몽골에 있는 남편을 위한 조언구함 [2] 김남희 2009-10-14 17795
1461 "내려놓음"책을 읽고서... [4] 김현정 2006-04-19 17777
1460 김우현입니다. [4] 김우현 2006-05-01 17715
1459 무엇이 '내려놓음'인가요? [5] 서현선 2006-12-04 17653
1458 가끔은 이해가 안될때가 있습니다. [2] 밍밍 2010-12-15 17611
1457 김우현입니다 [4] 김우현 2006-04-23 17603
1456 선교사님 회신 부탁드립니다. 양명석 2009-09-26 17601
1455 선교사님... [4] kjs 2006-07-03 17593
1454 선교사님...^^ [3] 박상규 2006-03-03 17567
1453 선교사님께 [3] 김성준 2007-02-09 17559
1452 내려놓음... [1] 유은영 2006-03-16 17554
1451 선교사님,2005년 11월 한국 오셨을 때 전화드렸던 최향국 입니다. [4] 최향국 2006-03-20 17526
1450 김우현입니다 [2] 김우현 2006-06-02 17523
1449 은혜로다 이소연 2009-09-16 17510
1448 서울에서 몽골로 보내는 마음 [1] 강민아 2004-10-07 17508
1447 선교사님...무엇이 응답인가요? [3] kumdo 2006-10-14 17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