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며칠 동안 어머니 아버지를 병원 모시고 다니는 일로 분주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 동안 아들 노릇 못 하고 있었고 앞으로도 당분간 그럴 것 같아서 하나님께서 주신 기회로 알고 그 동안 불편하시고 불안해 하시면서도 참고 미루셨던 병원가기를 감행하기로 했습니다.  

어머니께서 혼자서 분당에 있는 어느 큰 병원에 가셔서 검진을 받고 오셨는데 목 신경 부분이 문제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여러 가지 정황으로 볼 때 바른 진단이 아니라고 생각하던 차에 저희 교회를 거쳐가신 성정남 집사님 생각이 났습니다.  그래서 댁에 전화 드리고 그 날로 분당에 위치한 서울 나우 병원으로 갔습니다.  병원에 흐르는 은혜로운 분위기를 느끼면서 감사할 수 있었습니다.  

어머니께서 MRI를 찍으시는 동안 동연이를 데리고 아래층 식당에 가서 밥을 먹이려고 식사기도를 하는데 하나님이 마음에 감동을 주셨습니다.  "네가 아들 노릇 못 하는 부분을 내가 맡아준단다.  이 곳 병원에서의 경험을 통해서도 그것을 증거로 보여 주겠다."  하나님께서 또한 제가 자세히 알지 못 하지만 성 집사님께서 많은 부분들을 배려해 주셨음을 느끼게 해 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사정을 아시고 우리가 할 수 없는 부분들을 우리를 돕는 분들을 통해서 만져가신다는 것을 느끼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졌습니다.  하나님의 영감과 은혜가 나우 병원을 통해서 흘러가기를 기도했습니다.  이 일을 통해 우리의 작은 선행에 대해서 기억하시고 기념하시는 하나님의 섬세함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어머니께서 다른 부분의 검진도 필요하신 터에 목사님을 통해서 삼성병원의 신경과에 계신 정진상 집사님을 소개받아서 예약이 꽉 차 있는 바쁜 과에서 다음 날로 어머님 진찰을 받게되는 특권을 누리기도 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목사님과 담을 넘은 가지 분들의 도움을 받게 된 것을 다시 한 번 감사했습니다.    

우리가 섬기는 일들을 귀하게 여겨 주시고 우리가 누군가를 섬길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필요한 부분을 채워주신다는 것들을 다시 한 번 경험하고 기뻤습니다.

다영 아빠

2004.08.09 08:39:07

잘 지내고 계신 것 같아 기쁘고 감사하네요...
몽골은 언제쯤 들어가시는지요?
가서 그곳 연락처 저희 가정에 가르쳐주는 거 잊지 마시고요...
그리고 저 아래 옛날 제가 올린 글에 댓글로 달긴 했는데 저희 홈 로그인이 없어도 대부분의 것들은 읽을 수 있게 되어있답니다. 그러니까 책갈피처럼 되어있는 아이콘들을 클릭하시면 각 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http://cyworld.com/chongwoo
계속해서 다혜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평안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46412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16436
1406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했습니다. 맹주헌 2015-01-26 16672
1405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1] 정은경 2011-01-24 16661
1404 오랜만이지요.. [1] 손지원 2004-11-26 16604
1403 동연아~~~~~ [3] 황영옥 2005-02-04 16597
1402 용규님 삶의 의미가 없습니다... [1] 김종범 2009-01-07 16574
1401 하나님께서 읽게 하신 책 [1] 김범준 2006-03-24 16535
1400 좋은 열매 많이 맺으시기를... [1] 조혜영 2011-11-11 16518
» 우리의 작은 부분까지 돌보시는 하나님 [1] 이용규 2004-08-06 16510
1398 missing box 추적에 관한 중간결과 ( 1 ) 영원한 벗 2004-09-16 16501
1397 Enkh [2] 팽동국 2006-03-04 16479
1396 감사합니다. [1] 이진우 2005-07-08 16469
1395 저도 잘 도착했습니다.. [2] 요셉이 2005-09-19 16465
1394 하나님의 선물 [1] 송주현 2011-01-05 16459
1393 영광입니다. 이원경 2011-04-26 16448
1392 오양가 연락처를.. [3] 조시경 2005-11-24 16440
1391 나그네의 삶 강융이 2011-12-16 16430
1390 내려놓음 [1] 정유나 2010-12-29 16413
1389 안녕하세요. 윤현명 2007-11-14 16411
1388 선교사님? [1] 김수현 2015-04-29 16403
1387 전남대 대외협력과 국제교류의 박미정입니다. 박미정 2005-04-25 16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