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궁금합니다.

조회 수 15461 추천 수 0 2007.01.26 13:14:49
'내려놓음' 이라는 책 맨 뒷장에 선교사님의 프로필 중에 궁금한 점이 있어서 문의 드립니다.
프로필 중에 "담임목회' 라는 말을 쓰셨는데,
신학교에서 공부를 하셨다는 것이 나오지 않는데
담임목회라는 말을 쓴다는 것이 약간 이해하기 난해합니다.
그 떄에 쓰셨던 "담임목회" 라는 정확한 의미가 있는지요,
아니면 신학을 공부를 하셨는지가 궁금합니다.
또한 평신도 선교사로서 담임목회를 할 수 있는지가 궁금해요.


제가 드린 질문은 별 다른 의도는 없음을 밝힙니다.^^
다른 분들도 오해없이 들으셨음 좋겠구요....

선교사님 앞으로로 영육간으로 강건하시고
선교사님의 사역의 기름부으심으로 많은 선한 열매를 맺길 기도합니다.








이용규

2007.01.27 19:36:27

담임 목회하기 위해서 신학교를 나와야 하는 것은 주로 장로교나 감리교 전통이지요. 교파 가운데에서는 소명을 안수보다 더 우선적으로 보는 곳도 있습니다. 선교지의 많은 곳은 목회자 신분으로 들어갈 수 없지요. 그곳에서는 안수를 받지 않은 목회자에 의해 교회가 개척되지요.
영어의 패스터를 우리는 목사, 또는 목회자라고 번역하는데 그것은 목회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이지 안수받은 자라는 뜻은 아니랍니다. 하지만 한국 상황에서는 목사라는 뜻이 안수받은 자라는 말과 동일어로 이해되고 있지요. 미국, 캐나다 등의 서구의 개신교 전통에서는 안수받지 않고 목회하는 경우에도 패스터라는 호칭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안수가 필요없거나 신학교 교육이 필요없다는 의미의 말씀은 아닙니다. 가능한 한 교단에서 정한 원칙이 지켜지는 것이 좋지요. 단 선교지에서는 우리가 알고 익숙한 방법에 제한받는 것이 하나님 나라 확장에 방해가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46412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16436
1406 많이 울었습니다. ^^ 박경석 2007-02-07 15446
1405 은혜있는 말씀 감사합니다 김어니 2008-01-10 15450
1404 주님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송경구 2007-06-03 15453
1403 내 미래에 대한 내려놓음 심미영 2007-02-13 15455
1402 안녕하세요!선교사님~꼭좀읽어주세요. [1] 장미선 2008-11-18 15456
1401 "더 내려놓음" 책을 읽었습니다. meadou kim 2007-12-29 15461
1400 새해에는... [2] 윤동희 2008-01-02 15461
» 궁금합니다. [1] 사랑 2007-01-26 15461
1398 여수은현교회 보세요 최주현 2006-08-07 15463
1397 이용규선교사님! 김시환 2007-02-23 15464
1396 "내려놓음"의 역사 강옥자 2007-08-16 15465
1395 선교사님 [1] 남우연 2006-08-24 15465
1394 책을 통해 주신 용기와 격려 [1] 이은화 2006-08-06 15466
1393 감사해요... [1] 하늘 2006-04-15 15466
1392 지치고 메마른 영혼에 모처럼 시원한 소나기 권경옥 2006-12-12 15466
1391 태어나서 고마워요 [2] 조아람 2007-03-23 15466
1390 인터넷 동영상을 본 후 [1] 한유진 2006-07-12 15466
1389 오늘 [더내려놓음]을 읽었습니다. [1] 박재희 2007-12-28 15466
1388 책을 읽고.. [1] 전영현 2006-06-02 15466
1387 단기선교에 대한 문의입니다.. [2] 한윤진 간사 2006-04-10 15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