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찬미예수님

안녕하세요!

 먼저 제 소개를 하자면 저는 가톨릭 신자입니다.   성당에서 세례 받기 전 교리 교육을 담당하고,

 또 군인 선교를 하고 있는데, 이용구 선교사님에 비하면

 아주 부끄러울 정도로 작은 몫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책을 통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 깊은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내려놓음'책을 통해 제 삶을 조금 더 내려놓는데 큰 도움이 되었고,

 많은 분에게 권하고, 사서 드렸습니다.

 선교사님의 삶에 참 감동받았습니다. 모든 것을 주님께 의탁하는 삶을 사시는 모습은 현대를 사는  많은 신앙인의 삶을 비추어 주실 만 하십니다.

 그런데 '더 내려놓음'을 읽다가 '마더 데레사수녀'에 대한 내용이 있었는데, 그건 조금 오해하시것 같습니다. 마더데레사는 자신의 글을 남겨 놓지 않았기 때문에, 얼마나 주님을 사랑했고 얼마나 가까웠는지를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데요. 주님 말씀을 듣고 모든 것을 버리고 가난한 이들과 함께 사셨던 분이십니다. 다행히 그분의 고해성사를 담당하셨던 주교님과 생전에 주고 받은 고백의 편지 글이 모여져서 책으로 출간 되었습니다.

 제목은 'COME BE MY LIGHT(나의 빛이 되어라)' 입니다.

 마더데레사 수녀님도 생전에 주님을 위해 가장 가난한 사람들을 사랑하며 살았습니다. 비참하게 버려져 죽어가던 사람들과  종교를 초월해 함께  하느님께 기도하며 사랑을 실천했습니다. 누구보다 주님을 사랑하며 살았던 분의 명예가 실추되길 하느님께서도 원치 않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성인들의 삶에 흔히 경험하는 '어둔 밤'의 시기를 하느님께서는 마더데레사 수녀님이 오래 겪게 하셨습니다.

 

 이용규 선교사님도 이제는 많이 알려지신 공인이십니다. 그러니 만큼 마더데레사수녀님에 대한 자료 참고하셔서 실추된 명예를 회복시켜주시리라 믿으며  아울러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임을 믿고있습니다. 

그럼 몽골 사역이 주님안에서 열매맺기를 바라며 늘 주님안에서 모범되는 삶을 보여주시는 선교사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이용규

2010.08.01 12:21:27

저도 글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제 글의 의도는 누구에 대한 평가라기 보다는 하나님을 섬기면서도 하나님과 만나지 못할 가능성에 대한 경고에 있었습니다.

어쨌든 이미 그 부분과 관련해서 귀한 하나님의 사람에게 누가 될 수 있음을 알고 있기에 수정 가능성을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밭을가는소처럼

2010.08.03 17:48:10

 

\

천주교는 불교를믿든 다른종교를 믿는

살면서 선한일을 많이하면 하나님께서 다 구원해주신다고 합니다.

(이말은 도올김용옥과의 토론에서 김수환추기경도 한말입니다.)

 

이것은 분명 거짓된 교리이며, 복음을 변개시키는 것입니다.

 

구원은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주시는 주권적인 은혜이며-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즉 하나님 독생자 아들 예수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며-  구원에 영역에 있어서만큼은

참선, 노력 선행등 그 어떠한 인간의 노력에 의해서는 절대 얻어질수없는것임임을

반드시 알기를 바랍니다.

 

 

이 세상에 성인은 없습니다.

이 세상에 의인은 없습니다.

 

우리 인간은 모두 하나님앞에 죄인입니다..

(저또한 마찬가지로 버러지같은 죄인입니다.)

 

오직 예수그리스도 안에서만이- 하나님앞에 의롭다함을 받습니다..

 

 

 이같은 복음을 변개시킴으로 인해서-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을 헛되게 하는-

예수님의 십자가의 공로와 영광과 명예를 실추시키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45996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15976
1406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1] 정은경 2011-01-24 16652
1405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했습니다. 맹주헌 2015-01-26 16630
1404 오랜만이지요.. [1] 손지원 2004-11-26 16591
1403 동연아~~~~~ [3] 황영옥 2005-02-04 16584
1402 용규님 삶의 의미가 없습니다... [1] 김종범 2009-01-07 16569
1401 하나님께서 읽게 하신 책 [1] 김범준 2006-03-24 16522
1400 좋은 열매 많이 맺으시기를... [1] 조혜영 2011-11-11 16505
1399 우리의 작은 부분까지 돌보시는 하나님 [1] 이용규 2004-08-06 16495
1398 missing box 추적에 관한 중간결과 ( 1 ) 영원한 벗 2004-09-16 16489
1397 Enkh [2] 팽동국 2006-03-04 16471
1396 감사합니다. [1] 이진우 2005-07-08 16457
1395 하나님의 선물 [1] 송주현 2011-01-05 16448
1394 저도 잘 도착했습니다.. [2] 요셉이 2005-09-19 16447
1393 영광입니다. 이원경 2011-04-26 16431
1392 오양가 연락처를.. [3] 조시경 2005-11-24 16425
1391 나그네의 삶 강융이 2011-12-16 16414
1390 안녕하세요. 윤현명 2007-11-14 16404
1389 내려놓음 [1] 정유나 2010-12-29 16402
1388 전남대 대외협력과 국제교류의 박미정입니다. 박미정 2005-04-25 16393
1387 선교사님? [1] 김수현 2015-04-29 16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