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예전에 교회의 한 형제가 선물한 '내려놓음'을 다시 읽고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는 대학교를 졸업하고 6개월간의 짧은 어학연수를 마치고 돌아와 취업을 위해 자격증 시험을 준비를 하고 있는 청년입니다. 보통 1년에서 2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한 시험이었기에 급한 마음에 하나님과의 교제하는 시간, 예배드리는 시간을 줄이고 팍팍하게 살기를 10개월가량..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계속들었지만 내 손에 쥔것을 놓기가 두려웠습니다. 이제 곧 시험이니까 시험만 끝나면.. 이라는 변명으로 그냥 그 삶을 유지..  하지만 유초등부와 장년예배에서 찬양으로 섬기는 자로서 그 자리를 온 마음으로 섬기지 못함에 대해 회개하는 마음을 주시고, 그 찰나에 새로 오신 전도사님을 통해 하나님의 계획같은 건 안중에도 없이 내 생각과 내 판단으로 계획하고 살아가는 저를 돌아보게 하셨습니다. 주일 예배가 끝나면 바쁘다며 학원으로 가던 제가 주위의 청년들을 돌아보게 되었고 다시 예배 드림의 기쁨을 하나님과의 교제의 달콤함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이제 다가오는 2011년 유초등부의 율동찬양단의 리더로, 청년 선교단의 싱어로, 지치고 상한 우리 청년부의 총무로 세워주심을 감사하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선교사님..

앞에 말씀드린것처럼 대학을 가고 어학연수를 가고 시험을 준비하고.. 하는 모든 과정에 하나님께 기도하고 준비한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걸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특별히 힘들지도 어렵지도 않았던 그냥 무난하게 보낸 시간들이었습니다. 그저 주위에 있는 친구들처럼 대학을 가고 연수를 가고 전공과 주위의 기대, 삶의 안락함을 위해 취업을 준비하고..

시간을 드리고 돈을 드리고 노력을 했는데 그 안에 하나님의 계획을 소망하며 드린 것이 없습니다. 교회에서는 어른들께 칭찬받는 그리스도의 청년이지만 실은 겉만 번지르하고 나약한 세상사람이었다는 걸 마음 아프게 깨닫습니다. 20대 후반을 살아가는 지금 내 생각과 계획으로 살아온 지난 시간들을 반성하며 하나님께 내 손에 쥔것들 내려놓기를 결심합니다.  내년 4월에 준비하는 시험의 1차 시험이 있습니다. 문제는.. 이 시험을 처음 준비하면서도 제 안중에는 하나님이 아니라 삶의 안락함이 먼저였습니다. 거기에 하나님은 옵션처럼 달려있었던게 사실입니다. 하나님 제가 세무사가 되면 정직하게 일할게요! 일단 붙여주세요!라구요.. 지금은 제가 하고 있는 이 공부가 하나님의 계획안에 있는 것이 맞는지.. 확신이 없습니다. 기도해주세요. 하나님께서 저를 통해 이루시고자 하는 일들을 귀 기울여 듣고 믿음으로 나아가도록 인도해주시길..   


이용규

2011.01.10 19:18:27

하나님께서 자매님 안에 선한 뜻을 불어 넣으시고 평안 가운데 인도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34777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04849
1406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1] 정은경 2011-01-24 16475
1405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했습니다. 맹주헌 2015-01-26 16448
1404 동연아~~~~~ [3] 황영옥 2005-02-04 16431
1403 용규님 삶의 의미가 없습니다... [1] 김종범 2009-01-07 16419
1402 오랜만이지요.. [1] 손지원 2004-11-26 16414
1401 하나님께서 읽게 하신 책 [1] 김범준 2006-03-24 16383
1400 우리의 작은 부분까지 돌보시는 하나님 [1] 이용규 2004-08-06 16361
1399 좋은 열매 많이 맺으시기를... [1] 조혜영 2011-11-11 16348
1398 missing box 추적에 관한 중간결과 ( 1 ) 영원한 벗 2004-09-16 16346
1397 Enkh [2] 팽동국 2006-03-04 16341
1396 감사합니다. [1] 이진우 2005-07-08 16312
1395 오양가 연락처를.. [3] 조시경 2005-11-24 16303
1394 하나님의 선물 [1] 송주현 2011-01-05 16301
1393 저도 잘 도착했습니다.. [2] 요셉이 2005-09-20 16287
1392 나그네의 삶 강융이 2011-12-16 16271
1391 안녕하세요. 윤현명 2007-11-14 16269
» 내려놓음 [1] 정유나 2010-12-29 16262
1389 전남대 대외협력과 국제교류의 박미정입니다. 박미정 2005-04-25 16251
1388 영광입니다. 이원경 2011-04-26 16242
1387 메일을 보냈는데... [1] 조영헌 2005-02-05 16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