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안녕하세요! 새해 1월1일 하나님께서 제게 넘 큰 선물을 주셨어요. 남편과 함께 교보문고에 갔습니다.

기독교책 파는 장소에 가서 책을 보고 있었는데...어디서 많이 본 듯한 분이 계시는 거예요. 저는 용기내서 혹시 이용규 선교사님 아니신가요하고 물었는데..선교사님께서 맞다고 하시더군요.전 넘기쁘고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어요. 혹시 선교사님께서 불편하실 것 같았거든요.

  저는 최근 선교사님께서 책을 내셨다는 것이 생각이 나서 이 만남을 기억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얼른 책을 사서 용기내어 사인을 받았습니다. 선교사님께서 사인해주시며 이름도 물어보시며 사인해주신다고 했는데 말하지 못했습니다. 남편에게 너무 기뻐서 말했더니..남편은 저의 기쁨을 잘 이해못하더라구요. 저는 평소에 존경하고 꼭 만나보고 싶은 마음의 소원이 있었던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은 너무 멋진 분입니다.3일이 제 생일이거든요. 어쩜 제가 생각하지 못한 곳에서 새해에 선교사님을 뵙게하고 이 책을 사서 보게 하실까하며 하나님께서 제가 알기 원하는 부분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책 고를 때 넘 책이 많아서 무엇을 골라야 할지 몰라 성령님께 기도 했는데. 선교사님 책을 사게 인도하셨습니다.

 책을 읽어보니 주님의 뜻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제 삶에 역사하셨던 주님을 다시 생각해보게 되고 나의 신앙의 모습을 되돌아 보게 되었습니다. 또 고쳐야 할부분도 있으며 더 적극적으로 살기 원하시는 주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선교사님처럼 적극적인 선교의 삶을 살고 싶습니다.선교사님 늘 건강하시고 앞으로도 좋은 책 많이 집필하시길 바래요.저도 내려놓음 책을 읽고 8년 다닌 직장을 그만두고 주님을 만나는 것을 우선 삼기로 결단하여 주님께 큰 축복받았어요.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음성을 들려주시고 하늘의 신령한 은사를 주셨습니다. 덕분에 다시 신앙을 회복하고 진정으로 하나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이용규

2011.01.10 18:22:26

잠시 한국에 머무는 동안 그 동안 읽고 싶었던 책을 사러 교보 문고에 들렀었지요.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순간이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하나님의 선하신 인도하심이 자매님 삶 가운데 넘치도록 부어지실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33385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03624
1406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1] 정은경 2011-01-24 16418
1405 용규님 삶의 의미가 없습니다... [1] 김종범 2009-01-07 16411
1404 동연아~~~~~ [3] 황영옥 2005-02-04 16403
1403 오랜만이지요.. [1] 손지원 2004-11-26 16388
1402 하나님께서 읽게 하신 책 [1] 김범준 2006-03-24 16365
1401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했습니다. 맹주헌 2015-01-26 16354
1400 Enkh [2] 팽동국 2006-03-04 16322
1399 우리의 작은 부분까지 돌보시는 하나님 [1] 이용규 2004-08-06 16320
1398 missing box 추적에 관한 중간결과 ( 1 ) 영원한 벗 2004-09-16 16317
1397 좋은 열매 많이 맺으시기를... [1] 조혜영 2011-11-11 16306
1396 오양가 연락처를.. [3] 조시경 2005-11-24 16287
1395 감사합니다. [1] 이진우 2005-07-08 16281
» 하나님의 선물 [1] 송주현 2011-01-05 16280
1393 안녕하세요. 윤현명 2007-11-14 16264
1392 저도 잘 도착했습니다.. [2] 요셉이 2005-09-19 16258
1391 내려놓음 [1] 정유나 2010-12-29 16242
1390 나그네의 삶 강융이 2011-12-16 16235
1389 방학 기간에 서울에서 집회가 있으신지요? KWS 2008-07-17 16229
1388 전남대 대외협력과 국제교류의 박미정입니다. 박미정 2005-04-25 16222
1387 메일을 보냈는데... [1] 조영헌 2005-02-05 16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