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안녕하세요?

글을 한번 길게썼는데... 권한이 없다며...다 날라가 버렸네요..

어쩌면 하나님이 막으시는것일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다시 한번 글을 남겨 보려고합니다..

저는 베트남 사역을 마음에 품고 이곳에서 공부하고 있는 호치민국가대학교 4학년 학생 이효진이라고합니다.
저는 내년 2010 11월에 졸업을 예정하고있지요.

저는 원래 미국 유학을 준비하고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러던차에 미국유학은 커녕 당장에 차비가 없어서 학교도
갈 수없을 만큼의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았습니다.
저는 절망했습니다.. 하나님... 원래 가난은 했지만...
하나님이 약속하셨잖아요, 제 길을 열어주시기로요....
그래서 믿음으로 담대하게 준비했는데...전 미국 유학은 커녕
당장 학교 포기하고 취직해야되게 생겼어요...라고 기도했습니다.
상황은 나아지지않았습니다...
결국 전 완전 자포자기한 심정이 되고말았습니다..

지금까지 이악물로 기도하며 악바리로 버텼다고 생각했는데
그 버텼던 시간들이 허무할만큼 무너졌습니다.
아버지 사업이 부도가나서 빚더미에 앉았을때도,
한국에서 살 수없어 베트남으로 와서 죽을 고생했을때도,
엄마가 너무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셔서 정신분열이란 판명을 받으셨을때도

믿음이 저를 넘어지지 않게 했었는데
(물론 어머닌 , 기도원에서 엄청난 기도훈련의 결과로 정말 빠르게 99% 정상으로 돌아오셨는데 이건 의학적으로는 거의 불가능하다고하네요
약물 치료와 입원치료를 해도 몇년 걸리는데 말이죠)

저에게 믿음이 정말 와장창 무너지는 사건이있었습니다.
그일을 자세하게 말씀드릴 순없지만...
원망조차 할 힘도 없더라고요..그냥 아~무생각도 하기 싫었습니다.
살기도 싫었습니다. 희망도 없었습니다.. 기도는 해서 뭐하나..싶을 정도로
영성이 밑바닥까지갔습니다...

그럴때 정말 죽을 힘을 다해서 하나님께 울었습니다.
그때 하나님이....
내려놓음을 읽어봐라..

하시더라고요..그래서 전 첫장을 편 순간 부터 울었습니다.
왜 울었는지도 모르게 눈물이 마구 터져나오면서...
구절구절마다 때로는 회개로, 때로는 왜 하나님이 날 낮추셨는지를
이해하게 하시면서 , 또 앞으로 나를 위한 계획들을 보여주셨습니다
그렇게 내려놓음책을 다 읽고...

하나님께 다시 여쭈었습니다.

하나님, 전 다...포기했습니다..제가 욕심부려서 가려던 유학도...
가족도, 내 힘으론 할수없습니다...
그럼 전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어디로가야합니까..
이제 내년 당장 몇개월후면 전 진로를 선택해 가야하는데
준비없이 어떻게 무엇을 합니까?

그리고 이왕에 읽은거 더 내려놓음까지 읽자..하고

또 열심히 프롤로그부터 읽다가..1장에 첫장.........
전 소름이 끼치고 말았습니다..

몽골국제대학교의 비전..부터 시작한 그 뒤에 글 귀들이 ...
저에게 엄청난 무언가로 다가왔습니다...

복음의 문이 닫힌 지역의 학생들을 받아들여서 그들을 기독교 지도자로 양성하여 본국으로 돌려보낸다....................................!!!!!!!!!!!!!!

전 비록 베트남 현지인은 아니지만 말이죠..

아..저도 잘모르겠습니다..

저는 지금 몽골국제대학교에 무슨과가 있는지...대학원과정은 어떤 코스가있는지 뭐 아무것도 아는것이 없습니다.

더구나 선교사님은 안식년을 맞이하여 미국에 가 계시네요..
제가 가려고했던 학교가 텍사스 달라스에 위치한 CFNI였는데...

어찌되었든..

이렇게 무작정 감동이 오는데로 혹은 감정에 이끌려서
글을 남기게되었습니다..새벽 2시에요...

이것이 하나님의 뜻일수도 있다라는 생각이 들지만..
여전히 확신 할 수없습니다..

선교사님, 이글을 읽으신후에 하나님께 여쭤주시겠습니까?

이 학생을 어떻할까요? 하고요....그럼 하나님은 친히 응답하실줄 믿싶니다.

하나님이 오케이 하시면... 몽골국제대학교에 입학 하는것을 추진해 보도록하겠습니다.

아니라고 하시면.......... 아닌가보다 웃으며 다시 전 기도해야겠지요...^^

그래도, 선교사님의 삶이 닮긴 책을 보면서.......

또 용기를 갖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이 값진 경험을 먼저(!)하시고 저에게까지 (책을통하여) 나눠주신 선교사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정말 진심으로 타국에서의 선교활동이 얼마나 어려운것인지 공감하므로

더...많이 책속의 선교사님 고백과 느꼈을 감정이 깊게 다가왔어요.

저도 이겨내서, 훗날에 ..저의 삶이...또 다른 누군가에게 용기를 주고
또 도와주는 삶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빠른 회신 부탁드립니다...

이용규

2010.01.01 06:56:38

이제야 답을 드려 죄송합니다.
인터넷 사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몽골 국제 대학교 홈페이지를 알려드립니다.
www.miu.edu.mn
이곳에 들어가셔서 어드미션에 대한 소개 내용을 확인하시고요. 그쪽으로 연락주시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을 겁니다.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34765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04836
1546 이용규 목사님 김철현 2009-01-15 19285
1545 이용규선교사님 감사합니다. J Park 2014-01-15 19282
1544 기도훈련?? [1] 이선희 2011-10-19 19261
1543 몽골 한인교회 연락처를 알수 있을까요? [1] 유애영 2009-06-10 19259
1542 정주안 님께 [1] 장윤석 2010-02-17 19233
1541 진짜......감사합니다.... [1] 박소현 2010-06-02 19231
1540 선교사님.. 최근 한국교회에서 설교하신 동영상이요 [1] 박성희 2011-05-14 19217
1539 중국 선교위한 건물이 있습니다 남영신 2010-08-28 19178
» 베트남에서 선교사님 책을 읽고.. [1] 이효진 2009-12-13 19168
1537 필요한 곳에 쓰임받기를 위하여 윤희권 2010-11-15 19166
1536 이용규선교사님께궁금한것잇어요 [1] 이정은 2010-08-25 19119
1535 선교사님, 감사합니다 문다훈 2010-11-24 19107
1534 울란바토르에 갑니다 윤정인 2010-07-14 19107
1533 "내려놓음"을 읽고 - 더 내려놓음도 읽을게예요.^^ 김신희 2010-06-01 19100
1532 안녕하세요 [1] 김동혁 2009-12-31 19089
1531 내려놓길 소망합니다 [1] 김태인 2011-04-16 19088
1530 애통한자를 읽고.... [6] 박경희 2005-09-08 19086
1529 성경 하루에 한번 읽는 법을 알려드리고 싶어요 유함께 2011-02-23 19079
1528 교수님 책에 관하여 [1] 김문희 2009-12-02 19074
1527 제게 주신 하나님의 말씀의 표현은 저를 벌하신걸까요? 제게 길을 주신걸까요? [2] 김신희 2010-06-03 19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