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올해도 벌써 종착지를 향해 달려갑니다.  

저는 항상 끝을 보면서 사역해야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내가 하는 일, 내가 있는 자리는 영원하지 않습니다.  세례 요한과 같이 뒤에 올 자를 위해 예비하는 삶, 그리고 불현듯 자기 자리를 버리고 마지막을 맞을 준비를 하는 삶에 대해 묵상하며 살려합니다.  

올 12월에 이레 교회를 사임하고 후임인 전동진 목사님께 교회를 이양합니다.  아직 공표하지 않았지만 교회에 일부 동요가 있긴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정하신 방법 가운데 협력해서 선을 이루실 것을 믿습니다.  

참 목회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을 이레 교회를 섬기는 자리에 두시고 하나님은 어떤 마음이셨을까?   돌아보건대, 몰랐기 때문에 내 방식을 고집하지 않고 하나님 방식을 구할 수 있었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제 방식이 생겨나기 시작하면서 하나님의 사역을 방해했던 부분도 있었을 겁니다.  제가 덜 부숴진 때문에...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저를 위해 대신 목회해 주셨습니다.  설교 준비에서부터 목양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능력으로 제 부족함을 감싸주셨지요.  

교회 리더들의 약간의 동요를 보면서, 아무래도 12월 이양 이후에는 이레 교회를 출석하지 않는 것이 덕이 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도 중에 하나님께 앞으로 학교 사역 외에 무엇을 할까요라고 물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게 몽골의 지방의 돌봄받지 못하는 영혼들을 생각나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한 달에 한 두번 주일에 지방을 다니며 메세지 전하고 전도하는 일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좀더 자유롭게 전도자의 길을 갈 수 있겠습니다.  물론 학교 일에서 여유를 얻을 수 있는 한...
  
막상 교회를 떠날 때 아주 슬퍼서 눈물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떠날 생각을 하면서 담담합니다.  그러면서 떠날 때 오는 유익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이 생겼습니다.  

이제 앞으로 올 새로운 사역과 주님의 인도하심에 대한 기대가 커가고 있습니다.

김기용

2006.11.17 09:19:17

우리가 모두 선교사님과 같은 순례자요, 유목민과 같은 삶을 살아야 함을 다시 깨닫게 됩니다. 이 땅에서의 삶이 영원한 것처럼 살 때에 많은 욕심과 유혹, 그로 인한 범죄가 생기게 됩니다. 오늘 하루를 살더라도 영원함을 바라보며, 그리고 영원함을 바라보더라도 오늘 하루를 살아가는 태도를 요즘 생각하고 있었는데, 귀한 삶의 본을 보이시는군요. 세례 요한과 같이 자신의 뒤에 오는 자를 생각하며 이 땅에 미련을 두지 않는 삶은 오늘날 시민권은 천국에 있음에도 이 땅에 소망을 두며 사는 많은 주님의 자녀들에게 도전을 줍니다.

김명희

2006.11.18 09:35:31

늘 하나님께 관심과 시선을 집중시키고 살아가는 선교사님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을 보고 배웁니다. 하나님이 어떻게 생객하실지, 혹 하나님이 언짢게 여기시는 부분은 없는지 돌아보는 겸손함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내 아집과 내 방식이 아닌 하나님의 방법대로...큰 은혜와 도전을 받습니다. 감사합니다, 늘 기도로 돕겠습니다.

김영곤

2006.11.19 22:08:57

동요가 일어날만하네요 물론 후임 목사님도 좋은 분이시겠지만 어쨌든 이레교회분들이 불쌍하게 느껴집니다 내가 이레교회 성도라도 동요하겠습니다 그려 애들이 아비가 떠나는데 전 이레교회 성도도 아닌데 왜 이리 마음이 허전한건지

서지영

2006.11.22 10:52:01

기도합니다..^^
선교사님의 홈피에 와서 선교사님의 삶의 과정을 보면서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얼마나 섬세하신지를 봅니다..!!
몽골은 더 춥지여? 그래도 마음만은 열정으로 불타오르시니 늘 승리하세여~~!!

전형남

2006.11.24 12:40:51

주님이 기뻐하시는일 춤추시는일을 아름답게 실천하시는 선교사님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최기은

2006.11.30 11:02:50

사랑하는 선교사님 전 이슬비 암송학교를 다니는 최기은집사입니다 선교사님의 책을 읽고 많은 부분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암송학교를 만난것도 그 안에서 하나님의 놀라우신 계획하심을 알게되었답니다
선교사님의 규장에서의 만남들을 전해 들으며 그 자리에 함께 있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신다면 함께 뵙고 은혜나누는 시간도 주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59 뉴질랜드 코스타를 다녀오면서 [1] 이용규 2006-12-04 31571
258 이용규 선교사님, 조선일보 인터뷰 기사입니다 [4] 이한민 2006-11-30 29114
» 올해의 남은 시간 동안의 계획 [6] 이용규 2006-11-16 27951
256 계속되는 차 이야기 이용규 2006-11-16 30543
255 어느 대담 프로에서 [1] 이용규 2006-11-14 28062
254 비난에 대해서 [5] 이용규 2006-11-10 27781
253 알림: MIU 학생들 한국 방문과 관련해서 [2] 이용규 2006-11-09 26891
252 이제 잠시 후면 몽골에서 뵙겠습니다 [4] 이용규 2006-10-30 27326
251 아줌마 선교사로 돌아갑니다. [9] 최주현 2006-10-04 35809
250 카운터 테너의 목소리 [2] 이용규 2006-10-04 26541
249 어느 간증 하나 [1] 이용규 2006-10-04 28214
248 차 이야기 [9] 이용규 2006-09-21 30079
247 앞으로의 사역에 대한 실마리 [6] 이용규 2006-09-17 27800
246 거두절미 [4] 이용규 2006-08-31 28060
245 목양 교회와 지구촌 교회에 감사 [3] 이용규 2006-08-29 27538
244 [re] 목양 교회와 지구촌 교회에 감사 지구촌-허혜란 2006-09-01 28038
243 몽골 국제 대학교 소식 [2] 이용규 2006-08-29 29294
242 몽골 선교에 관심있는 분들께 드리는 광고: 몽골 미션 스쿨 [3] 이용규 2006-08-26 28770
241 지도자 비판과 관련된 단상 [12] 이용규 2006-08-22 28450
240 몽골 대통령과 함께 [4] 이용규 2006-08-20 25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