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이레교회 교인들의 삶의 이야기를 지면에 담고 싶었지만 참 오랜만인 이제야 이것을 나눌 여유를 누려본다.

이레교회 청년부 중에 처거라는 학생이 있다.  참 맑은 아이이다.  그의 기도도 그렇고 찬양도 그렇다.  은혜를 무척 사모함이 그의 얼굴에 묻어 나온다.  요셉 형제가 요셉 일기에 이레교회 청년들이 찬양하는 모습의 사진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그 사진에 처거가 손들고 기도하는 모습이 나온다.  

한 번은 내가 외국에 가서 사역을 할 일이 있었는데 돌아와 보니 처거가 헬쓱해 있었다.  독감으로 많이 아팠다고 한다.  그가 말했다.  

"선생님이 다른 나라의 양들을 돌아보는 동안 우리 이레 교회 양들이 많이 아팠어요."

아픈 동안 내 생각이 많이 있었고 내 기도가 필요했다는 말을 그렇게 전한 것이다.  

처거는 이제 고등학교 3학년이다.  (몽골에서는 10학년제 였다가 얼마 전부터 11학년제가 되었다.  그의 나이는 한국의 고등학교 1학년 학생 나이에 해당한다.)  중고등부가 따로 없기 때문에 청년부에 속해 있으면서 아동부 교사로 봉사하고 있다.  

그는 찬양을 너무 사모하기에 찬양팀에도 지원해서 봉사하고 있다.  그는 제대로 음악 교육을 받지 못해서 악보를 볼줄 모른다.   하긴 대부분의 몽골 학생들이 음악 교육을 받지 못하기에 악보를 읽을 줄 모른다.  심지어 작곡을 하고 있는 사우가 조차도 악보를 그릴 수 없어서 음을 내어 찬양을 지도해 주던 정혜정 선생님이 악보를 받아적어 주기도 했다.  

처거는 목소리가 좋아서 한 번 크리스마스 준비로 4부합창의 테너파트를 시켰는데 도저히 자기 음을 유지하지 못하고 번번이 소프라노 음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sort 조회 수

선교 헌금 감사의 글

  • 이용규
  • 2006-05-16
  • 조회 수 25590

어느 단기 선교 준비 소식

  • 이용규
  • 2006-05-16
  • 조회 수 26011

단기팀 오리엔테이션 2

  • 이용규
  • 2006-05-15
  • 조회 수 24257

어멈에게

  • 그림자
  • 2006-05-14
  • 조회 수 22504

친정 부모님께.. [1]

  • 최주현
  • 2006-05-14
  • 조회 수 24210

이레 교회 세례식 -- 부지런히 일하시는 하나님 [1]

  • 이용규
  • 2006-05-13
  • 조회 수 27817

단기팀을 위한 오리엔테이션 1

  • 이용규
  • 2006-05-10
  • 조회 수 22724

이번 주간 연락이 어려울 겁니다 [2]

  • 이용규
  • 2006-05-06
  • 조회 수 20568

책 소개 [1]

  • 이용규
  • 2006-04-17
  • 조회 수 24544

올 해 계획 그리고 내년

  • 이용규
  • 2006-04-17
  • 조회 수 28811

이레교회 이야기 (처거편) 2

  • 이용규
  • 2006-04-15
  • 조회 수 30465

한국에서 몽골에 가장 싸게 오는 비행편 [1]

  • 이용규
  • 2006-04-10
  • 조회 수 25047

이레교회 이야기: 처거 편

  • 이용규
  • 2006-04-04
  • 조회 수 32487

정직에 대한 교훈 2: 희망의 불꽃을 보고

  • 이용규
  • 2006-04-04
  • 조회 수 25028

인터뷰 기사 [2]

  • 이용규
  • 2006-04-03
  • 조회 수 26923

돌아온 아빠... 선생님

  • 이용규
  • 2006-03-30
  • 조회 수 26862

캐나다에서 돌아와서 [1]

  • 이용규
  • 2006-03-24
  • 조회 수 28264

남자가 가장힘든것(인정받기 내려놓기) [2]

  • 김상연
  • 2006-03-23
  • 조회 수 20995

토론토... 아픔을 통해서 만나는 하나님의 만지심 [5]

  • 이용규
  • 2006-03-16
  • 조회 수 19005

토론토에서 [3]

  • 이용규
  • 2006-03-13
  • 조회 수 22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