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옵스 가는 일을 위해서

조회 수 23374 추천 수 0 2005.02.04 21:27:41
몽골의 서북도인 옵스는 한국으로 따지면 강원도 골짜기 같은 곳입니다.  카작 족이 많이 살고 방언이 심한 지역입니다.  교회가 거의 서 있지도 않고 또 몽골인 조차도 가기를 꺼려하는 지역입니다.  

이번 방학이 끝나기 전에 그 지역의 기도 처소들을 돌아보아야 한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래야 그곳에서의 봄과 여름 사역을 준비하고 또 그곳의 기도 처소가 교회가 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방안과 지도자를 양성하는 문제들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곳 출신을 울란바아타르로 불러 이곳에서 훈련시켜서 파송하는 방안들을 찾고 또 지도자들을 발굴할 필요를 봅니다.

옵스까지 가는 길이 만만하지는 않습니다.  다섯 지역을 돌아볼 생각이어서 차로 가려는데 길없는 눈밭을 3일 동안 가야합니다.  추위를 잘 이길 수 있도록 그리고 차가 문제 없도록 특별히 기도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만나야 할 사람들, 하나님이 준비해 주신 분들을 만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그 지역을 다니면서 복음 전하는 과정 중에 하나님의 특별한 인도하심을 구합니다.

황영옥

2005.02.04 23:50:57

복음을 들고 산을 넘는 자들의 발길이 아릅답다고 하신 주님 선교사님의 발길을 아름답고 복되게 하셔서 귀한 열매 맺게 하옵소서. 먼길, 험한길 오고가는 길 가운데 주님이 함께 하시기를 간구합니다. 주님 열악한 환경에서 주님이 예비하신 은혜를 누리게 하시며 어려운 일 없도록 도와 주옵소서. 주님 성령으로 동행하시고 만날 자들을 예비하시고 선교사님의 발길이 닿는 곳마다 주님의 교회가 세워 지도록 역사하여 주옵소서. 선교사님으로 인하여 그 땅이, 그 곳의 영혼들이 주님의 복을 누리도록 축복하옵소서. 주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아멘

이용규

2005.02.15 09:49:50

추위 가운데 눈 산을 넘으며 길없는 곳을 3박 4일 달려가는 일에 많은 분들이 우려를 표하셨습니다. 그래서 기도하던 중 옵스 사역에 서두르려는 것도 제 사역의 욕심이 들어있다고 판단되었습니다. 그래서 옵스로 가는 여행을 유보합니다. 대신 당분간 베르흐 사역을 강화하면서 주변 지역으로 사역을 확산하는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